실시간 뉴스



가상자산 현물 ETF 승인에 정부·당국과 업계 '동상이몽'


"사회적으로 안정된 수익가치 인정 어려워"
"투자처가 늘어나면 리테일 부문에 긍정적"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최근 미국에서 이더리움 현물 상장지수펀드(ETF)가 상장 첫 단계를 통과했다는 소식에 현물 ETF 거래를 막는 국내 금융당국의 입장이 질타를 받고 있다. 이에 현물 ETF 승인에 대해 정부·당국과 상반된 반응을 보이는 증권업계의 반응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미국에서 이더리움 현물 ETF가 상장 첫 단계를 통과했다는 소식에 현물 ETF 거래를 막는 국내 금융당국이 질타를 받고 있다. [사진=pexels]
미국에서 이더리움 현물 ETF가 상장 첫 단계를 통과했다는 소식에 현물 ETF 거래를 막는 국내 금융당국이 질타를 받고 있다. [사진=pexels]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비트코인·이더리움 등의 가상자산 현물 ETF의 중개·거래는 불가능하다. 그간 금융당국과 정부는 '코인 현물 ETF'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해 왔다.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지난 24일 한국거래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상자산 현물 ETF 승인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그는 "가상자산은 수익가치를 측정하기 어렵고 사회적으로 안정된 수익가치 평가모델도 현재로선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며 "따라서 투자자산으로 보기 어렵고 투기자산으로 분류된다"고 말했다.

이어 "가상자산 현물 ETF와 관련해서 거래소가 결정할 사항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정부 정책에 따른 방향에 부합하도록 거래소 운영을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이사장의 발언에 주목이 되는 이유는 22대 국회 개원이 가까워졌기 때문이다. 총선에서 과반 의석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은 가상자산 ETF 도입에 적극적인 입장으로, 정부와 금융당국의 입장과는 반대에 있다.

민주당은 오는 30일 22대 국회가 개원하면 자본시장법 개정 등의 논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는 "아직 22대 국회가 개원하지 않았기에 현재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 없다"면서도 "금융위에 비트코인 현물 ETF 유권 해석을 재요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주무 부처인 금융위원회가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고수하는 만큼, 국내에서 현물 ETF 승인이 빠르게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다만 증권업계에서는 대체로 현물 ETF 승인을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현물 ETF가 승인된다면 증권사들에는 일단 긍정적"이라며 "투자처가 늘어나는 상황이 리테일을 중점적으로 하는 입장에서는 더욱 반가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태규 기자(dumpli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가상자산 현물 ETF 승인에 정부·당국과 업계 '동상이몽'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