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월마트 주요 매대 진입"…외신도 놀란 '신라면 인기'


파이낸셜타임스 보도…미국 공장 증설·유럽 법인 신설 계획도

[아이뉴스24 전다윗 기자] 파이낸셜타임스(FT)가 미국에서 주류 상품으로 떠오른 농심 신라면의 인기를 보도했다. K푸드의 대표주자로 라면이 언급되고 주요 수출품목으로 자리잡은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이목을 끈다.

FT는 28일(현지시간) 미국 등에서 한국 문화 인기에 힘입어 라면 판매가 증가하는 데 맞춰 농심이 외국 시장 진출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 타임스'가 28일(현지시간) 신라면의 인기를 조명하는 보도를 했다. 사진은 파이낸셜 타임스의 소셜 미디어 'X' 계정에 게재한 신라면 보도 내용. [사진=소셜미디어 X 화면]
영국 일간 '파이낸셜 타임스'가 28일(현지시간) 신라면의 인기를 조명하는 보도를 했다. 사진은 파이낸셜 타임스의 소셜 미디어 'X' 계정에 게재한 신라면 보도 내용. [사진=소셜미디어 X 화면]

이 매체는 한국 영화, 음악, 드라마 등이 부상하며 서구인들의 음식에 관한 흥미도 함께 커졌다면서 영화 기생충의 '짜파구리'를 사례로 들기도 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집에서 빠르고, 맛있고, 가성비 좋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찾으며 세계적으로 라면 붐이 일었다고 FT는 설명했다.

특히 최근 미국 월마트가 신라면 매대의 위치를 기존 틈새 아시아 코너에서 주류 식품 쪽으로 옮긴 것을 두고 상징적 의미가 크다고 해석했다. 신라면 블랙을 앞세운 고급화 전략을 펼친 것이 미국 시장에서 효과적이었다는 분석도 내놨다. 농심 측은 FT에 "전엔 라면을 먹는 사람들이 대부분 아시안이었지만 지금은 매운 음식을 시도해 보는 젊은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미국 현지인들과 히스패닉들이 주 소비층으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지난해 농심은 신라면으로만 1조2000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이 중 60%가 외국에서 발생했다. 농심의 최대 해외 시장은 미국으로, 오는 2030년까지 미국 매출을 연 15억 달러(2조원)까지 3배로 키워내 라면 시장 1위가 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미국 라면시장에서 농심의 점유율은 25.4%로, 절반가량을 점유한 일본 업체에 이어 2위다.

신라면. [사진=농심]
신라면. [사진=농심]

농심은 미국 매출이 올해 크게 뛸 것으로 예상하고 LA 2공장에 생산라인을 추가하고 있다. 미국 3공장과 수출 전용 국내 공장 건설도 검토 중이다. 이 내용은 FT의 기사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내년 농심은 유럽에도 현지 판매법인을 세울 계획이다. 영국과 독일에서 신라면이 인기를 끌며 1분기 매출이 30% 이상 증가한 점을 고려한 판단이다. 농심은 파리 하계 올림픽 때 홍보 활동 등에 힘입어 올해 유럽 매출이 30% 이상 증가해 8000만달러(1100억원)까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다윗 기자(dav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월마트 주요 매대 진입"…외신도 놀란 '신라면 인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