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윤서인, 침착맨 직격 "탄원서는 편 들기 위해 내는 것…법 잘 모르나 보다"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만화가 윤서인 씨가 최근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해임안에 대해 반대하는 탄원서를 낸 전 웹툰작가 '침착맨' (본명 이병건)을 직격했다.

윤 씨는 2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명한 사람이 내는 탄원서는 충분히 시끄러워질 수 있는 일이 맞다"고 입을 열었다.

웹툰작가 겸 방송인 침착맨(이말년)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를 낸 사실을 인정하면서 자신에게 쏟아지는 해명 요구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침착맨']
웹툰작가 겸 방송인 침착맨(이말년)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를 낸 사실을 인정하면서 자신에게 쏟아지는 해명 요구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침착맨']

이어 "또 이미 결과적으로 시끄러워진 일은 그것이 맞는지 틀리는지 본인이 재단해 봐야 별 의미가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씨는 아울러 "무엇보다 탄원서는 한 쪽의 편을 들기 위해서 내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똑똑한 친구가 아직 법에 대해서는 잘 모르나보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그러면서 민 대표 해임 관련 탄원서 제출에 대한 침착맨 입장이 담긴 언론 기사를 함께 공유했다.

앞서 지난 24일 민 대표와 함께 작업한 경험이 있는 국내외 스태프들은 법원에 민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를 제출했으며 침착맨 역시 해당 탄원서 제출에 동참했다.

웹툰작가 겸 방송인 침착맨(이말년)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를 낸 사실을 인정하면서 자신에게 쏟아지는 해명 요구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침착맨']
웹툰작가 겸 방송인 침착맨(이말년)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를 낸 사실을 인정하면서 자신에게 쏟아지는 해명 요구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침착맨']

웹툰작가 겸 방송인 침착맨(이말년)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를 낸 사실을 인정하면서 자신에게 쏟아지는 해명 요구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침착맨']
웹툰작가 겸 방송인 침착맨(이말년)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를 낸 사실을 인정하면서 자신에게 쏟아지는 해명 요구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침착맨']

이에 대해 침착맨은 지난 26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제가 한 일이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으면 일침을 하라. 근데 아무것도 아닌 일로는 호들갑 좀 떨지 않았으면 한다"고 분노했다.

또 "하이브와 어도어 관계는 모른다. 민 대표를 몇 번 봤는데, 뉴진스와 시너지 효과가 좋고 돈독해 보였다. 자부심으로 일하는 걸 느껴서 탄원서를 썼다.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탄원서는 시끄러워질 일도 아니고 이렇게 알려질 것도 아니고 해명할 일도 아니다"라며 "탄원서 쓰면 죽을 때까지 한배를 탄 것이라 생각하는 사람도 있더라. 누구의 편을 든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이해가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윤서인, 침착맨 직격 "탄원서는 편 들기 위해 내는 것…법 잘 모르나 보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