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조국 "군대 간 청년들 어이없이 죽는 상황…군대 가고 싶겠냐"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육군 훈련소에서 훈련병 사망 사건이 연달아 발생한 가운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이에 대해 분노했다.

육군 훈련소에서 훈련병 사망 사건이 연달아 발생한 가운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이에 대해 분노했다.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로 조국 대표가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당선인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곽영래 기자]
육군 훈련소에서 훈련병 사망 사건이 연달아 발생한 가운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이에 대해 분노했다.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로 조국 대표가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당선인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곽영래 기자]

27일 조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는 육군 훈련병이 '군기 훈련'을 받다가 숨졌고 지난 21일에는 또 다른 훈련병이 훈련 중 수류탄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며 글을 올렸다.

그는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군대 간 청년들이 어이없는 이유로 죽는 상황을 이해할 수도, 납득할 수도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대부분의 젊은이는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군대에 가지만, 요 며칠의 기사를 보면 '어떤 부모가 걱정 없이 자식을 군대 보내고 싶고, 어떤 청년이 흔쾌히 군대에 가고 싶겠나'란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육군 훈련소에서 훈련병 사망 사건이 연달아 발생한 가운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이에 대해 분노했다. 사진은 조 대표가 올린 게시글. [사진=조국 페이스북 캡처]
육군 훈련소에서 훈련병 사망 사건이 연달아 발생한 가운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이에 대해 분노했다. 사진은 조 대표가 올린 게시글. [사진=조국 페이스북 캡처]

뒤이어 "내 아들은 무탈하게 병장 제대를 했지만, 내 아들이 군 복무 시 유사한 변을 당했다면 아비로서 심정이 어땠을지"라고 말끝을 흐렸다.

또 조 대표는 "'군대 가야 사람 된다'는 말은 불과 20여 년 전까지도 농담 반 진담 반으로 하던 얘기였지만 당시에도 전근대적인 이야기라고 얘기했다"며 "2024년에 '얼차려'란 방식으로 군기를 잡는 것이 합리적이고 시대에 맞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는 젊은이들의 인권을 제도적 보장하고,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희생에는 합당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 면밀히 살펴, 따져보겠다"고 강조했다.

한 육군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던 중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가 이틀 만에 숨졌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한 육군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던 중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가 이틀 만에 숨졌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앞서 27일 육군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께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훈련병 6명 중 1명이 쓰러졌다. 이 훈련병은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이틀 만인 25일 오후 사망했다.

또 지난 21일에는 세종시 모 부대 신병교육대대에 입소한 훈련병 1명이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사망하는 일이 벌어진 바 있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국 "군대 간 청년들 어이없이 죽는 상황…군대 가고 싶겠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