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난 마약 없어"…체포 중 라이브 방송한 美팝스타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미국의 유명 가수 니키 미나즈가 네덜란드 공항에서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된 가운데, 체포 순간을 생중계 한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유명 가수 니키 미나즈가 네덜란드 공항에서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되는 순간을 SNS서 생중계해 화제가 됐다. [사진=니키 미나즈 인스타그램]
미국 유명 가수 니키 미나즈가 네덜란드 공항에서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되는 순간을 SNS서 생중계해 화제가 됐다. [사진=니키 미나즈 인스타그램]

25일(현지시각) 미 CNN 등에 따르면, 미나즈는 이날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에서 마약 소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미나즈의 가방에서 대마초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미나즈는 현재 정규앨범 '핑크 프라이데이 2'로 월드투어를 하고 있다. 당시 암스테르담 공연을 마치고 다음 공연을 위해 영국 맨체스터로 향하던 길이었다.

미나즈는 경찰에 연행되는 순간을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했다. 영상에서 경찰은 미나즈에게 차량에서 내려 경찰 밴에 옮겨탈 것을 지시했다. 미나즈가 "왜 밴에 타야하느냐"고 묻자 경찰은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미나즈는 "나는 마약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미나즈는 자신이 연행되는 경찰서의 주소와 변호사 선임을 거듭 요구했지만 경찰은 "촬영을 중단하라"는 말만 반복했다. 결국 실랑이 끝에 미나즈는 경찰 차량으로 옮겨 탔다.

미나즈는 이후 경찰 관계자가 "짐을 모두 열어 검사해야 한다"고 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과 여러 개의 글을 올렸다. 그는 "내 투어 공연을 방해하기 위해 돈을 받고 이런 짓을 벌이고 있다"며 "많은 이들이 내 투어가 성공적이라는 이유만으로 화를 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근 경찰서로 연행된 미나즈는 몇 시간 뒤 벌금을 내고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예정돼 있던 공연은 결국 연기됐다.

주최 측은 공연장에 모인 팬들에게 "오늘 밤 공연을 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모색하던 미나즈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진행이 불가능해졌다"며 "불편을 끼쳐드려 매우 죄송하다"라고 공지했다. 이어 "티켓은 연기된 공연에 대해서도 유효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니키 미나즈는 '빌보드 핫 100' 차트에 가장 많은 곡을 올린 아티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난 마약 없어"…체포 중 라이브 방송한 美팝스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