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G7, '러 동결자산 운용수익' 우크라 지원키로…규모 등 추후 합의


미, 회원국에 500억불 규모 대출 프로그램 조성 제안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사진=뉴시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동결 자산을 운용한 수익으로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방안에 큰 틀에서 합의했다.

로이터통신과 AFP 등 외신에 따르면, G7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들은 전날(24일)부터 이틀 간 이탈리아 스트레사에서 열린 회의 종료 후 이같은 내용을 담은 최종 성명을 채택했다.

참석자들은 성명에서 "러시아 동결 자산의 임시적 수익을 우크라이나에 득이 되는 방법으로 활용할 잠재적인 방안에 관한 논의에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G7이 동결한 러시아 동결 자산 규모는 약 3000억달러(410조원)다.

회의에 참석한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동결된 러시아 국가자산에서 나오는 수익으로 지원하는 우크라이나 대출이 G7 정상회의에서 주로 고려될 선택사항이지만 어떤 것도 테이블에서 배제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당초 미국은 G7과 EU에 동결된 러시아 중앙은행 자산의 이자를 담보로 500억달러(약 68조4000억원) 규모 대출 프로그램을 조성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규모와 방법 등 구체적인 사항은 내달 중순 예정된 G7 정상회의에서 합의될 전망이다. AFP는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의 말을 인용해 실제 합의를 위해서는 G7 각 정상들의 승인이 필요하다면서도 이날 중 각국이 원칙적인 합의에 도달할 수 있다고 했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G7, '러 동결자산 운용수익' 우크라 지원키로…규모 등 추후 합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