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尹 "의대 증원, 대학과 협력해 대입 준비 만전 기해달라"


윤 대통령, 교육부·복지부에 후속 조치 지시
"면허정지 처분, 전공의 복귀 여부에 달려"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교육부에 "(의대 정원) 증원이 이뤄진 대학과 적극 협력해 대입 시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원활한 교육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주문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4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모두말씀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4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모두말씀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사진기자단]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27년 만에 처음으로 전국 의대 정원이 1509명 증원돼 2025학년도에는 40개 의과대학에서 총 4567명을 모집하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24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대학입학전형위원회를 열고 의대 정원이 늘어난 31개 대학의 내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사항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대교협의 심의와 승인을 거쳐 수시·정시·지역인재전형 등을 포함한 구체적인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오는 30일 발표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보건복지부를 향해선 "비상진료 체계를 굳건히 유지하는 한편, 전공의들이 의료현장으로 돌아와 환자의 곁에서 수련을 마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의료개혁특별위원회를 중심으로 어디서든 제때 치료받을 수 있도록 의료전달체계 개선과 같은 시급한 개혁 정책들이 신속히 구체화 되고 속도감 있게 실행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해줄 것"을 지시했다.

또한 재정당국에는 "의료개혁을 탄탄히 뒷받침하기 위해 국가 재정을 집중 투입할 수 있도록 내년 예산 편성에도 힘써달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필수의료 전공의 지원체계·지역의료 혁신 투자·필수 의료 기능 유지·의료사고 안전망 구축·필수의료 연구개발(R&D) 확충 등에 대한 재정투자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챙기라고 한 것으로 전해진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정부는 국민 지지와 의료진 헌신에 보답할 수 있도록 의료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복귀 전공의를 향해 "면허정지 처분 등과 관련해서는 전공의 복귀 여부에 달려 있다"며 "구체적인 처분 시기와 범위, 방법 등은 관계 부처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공의들과의 대화를 위해 정부에서는 계속해서 노력할 계획이고, 전공의들에게도 대화의 문은 계속 열려 있다고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화 노력과 함께 전공의 근무 환경과 처우 개선을 위한 지원도 추진 중"이라며 "의료개혁특별위원회를 통해 추가적 혁신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공의들이 하루빨리 복귀해 전공의 의견을 보다 잘 반영할 수 있는 구체적인 수련 정책을 함께 만들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尹 "의대 증원, 대학과 협력해 대입 준비 만전 기해달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