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드디어 입 연 강형욱 "CCTV 직원 감시용 아냐…스팸은 발주 실수"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장 내 괴롭힘' 의혹 등에 대해 처음으로 해명했다.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와 배우자 수잔 엘더가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사진=강형욱 유튜브 채널 캡처]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와 배우자 수잔 엘더가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사진=강형욱 유튜브 채널 캡처]

강 대표는 24일 '강형욱의 보듬TV'에서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강 대표는 "CCTV로 직원들을 감시했다고 하는데 감시의 용도가 아니다"라며 "용품을 갖고 있고 개들이 오는 곳이기 때문에 CCTV가 있어야 했다. 훈련 상담을 하는 개가 사람을 물 수도 있고 뜻밖의 일이 있을 수 있어 CCTV가 없으면 안 된다"고 해명했다.

그는 "CCTV가 없는 사무실이 있는지 궁금한데, CCTV가 없으면 더 불안할 것"이라며 "도난이 있을 수 있고 외부인이 들어올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또 명절 선물로 스팸을 배변봉투에 줬다는 폭로에 대해 "발주 실수를 해서 선물세트가 아니라 마트에서 파는 묶음이 엄청나게 많이 왔다"며 "반품을 하기 어려워서 미안한데 나눠 가져가라고 했고 어떤 봉투에 가져갔는지도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직원들의 메신저를 감시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네이버 웍스의 기능을 이용한 것이라고 인정했다.

강 대표의 부인인 수잔 엘더는 "네이버웍스를 유료 전환하니 관리자 페이지에서 직원들이 나누는 대화가 계속 찍히더라"며 "이거는 아닌 것 같다 싶어 나가려고 했는데 아들이 '슈퍼맨에 돌아왔다'에 출연한 것에 대한 비아냥이 갑자기 눈에 띄었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 메신저를 사용해서 이런 대화를 하는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안 좋은 대화들이 많이 오고 가는 걸 확인해 전체 공지를 올렸었다"고 밝혔다.

키우던 반려동물 레오가 죽기 전까지 뜨거운 옥상에서 방치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강 대표는 "레오가 마지막에 많이 아파서 움직일 때마다 대변이 그냥 나왔는데 나이가 많아 치료할 수 있는 게 없었다"며 "회사에 직원도 많고 내가 자주 가니 회사에서 돌보자고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시간 날 때마다 레오를 돌봐주고 만져줬다"며 "여러 명의 직원들 사이에서 같이 인사하고 안락사를 했다"고 전했다.

고객들을 욕했다는 주장에 대해 강 대표는 부인했다. 그는 "알려드리고 싶은 욕심에 보호자들에게 화를 냈을 수는 있지만 그런(욕을 한) 일은 없다"며 "그런 훈련사는 없다"고 강조했다.

직원들에게 '네가 숨 쉬는 게 아깝다, 벌레보다 못하다, 그냥 죽어라' 등의 폭언을 했다는 폭로에 대해서는 "제가 쓰는 말이 아니다. 나는 그런 말을 하지 않는다"며 "나는 욕을 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화를 낼 수 있고 욕 같은 것은 잘 하지 않는다. 그런 말은 제가 쓰는 말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강 대표는 "이제 대표로서의 강형욱은 없어질 것"이라며 "이제 교육센터를 운영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사실 여부를 따지기에 앞서서 이런 소식으로 시끄럽게 만들고 좋지 못한 소식을 이렇게 전해줘서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드디어 입 연 강형욱 "CCTV 직원 감시용 아냐…스팸은 발주 실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