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의대 정원, 27년 만에 '증원 확정'…내년에 '1509명' 늘어난다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전국 의과 대학의 모집 정원이 27년 만에 증원된다.

한국대한교육협의회(대교협)는 24일 서울 중구 콘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열린 '제2차 대입전형 위원회'에서 전국 39개 의과대학 모집인원을 포함한 2025학년도 대학 입학전형 시행계획 변경 사항을 심의·승인했다.

전국 의과 대학의 모집 정원이 27년 만에 증원된다. 사진은 지난 2월 20일 서울의 한 의과대학 내에서 학생들이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전국 의과 대학의 모집 정원이 27년 만에 증원된다. 사진은 지난 2월 20일 서울의 한 의과대학 내에서 학생들이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이에 따라 올해 치러질 2025학년도 의대(의전원 포함) 모집인원은 전년(3058명) 대비 1509명 늘어난 40개 대학 4567명이 된다. 의과대학의 모집 인원이 늘어난 것은 제주대 의대가 신설된 지난 1998년 이후 27년 만이다.

대입전형 위원회 위원장인 오덕성 우송대 총장은 "교육부에서 결정한 정원 조정 계획에 대해 어떻게 (입학) 사정을 시행할지 입학전형 방법에 대해서 논의했다"며 "융통성 있게 학생들을 뽑을 수 있는 방법을 중심으로 각 대학에서 올라온 안건에 대해서 전원 찬성하고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현재 3058명인 의대 정원을 5058명으로 증원하기로 한 뒤 전국 40개 의대 가운데 서울지역을 제외한 경인권, 비수도권 32개 의대에 이를 배분해 발표한 바 있다.

이후 의료계 반발과 일부 대학 측의 건의로 각 대학이 2025학년도에 한해 정부가 배분한 증원분의 50∼100% 사이 범위 내서 자율적으로 인원을 모집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3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의대 증원 정책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시위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3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의대 증원 정책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시위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각 대학은 이날 심의 결과에 따라 변경된 대입전형 시행계획 및 지역인재전형 비율 등을 포함한 구체적인 수시 모집 요강을 오는 31일까지 입학 홈페이지에 공표해야 한다.

경북대와 경상국립대, 제주대 등 일부 대학들은 학칙 개정안을 보류하거나 부결시켰으나 교육부는 이와 상관없이 2025학년도 대입 전형과 모집 정원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면서 이달 말까지 학칙 개정이 완료되지 않는 대학에는 시정명령 및 행정조치를 요구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 역시 "각 대학이 오는 25일부터 31일까지 홈페이지에 모집 요강을 올리는 절차가 남았다"며 "모집 요강이 공고되면 입시를 준비하는 수험생과·학부모 때문에 이를 되돌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의대 정원, 27년 만에 '증원 확정'…내년에 '1509명' 늘어난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