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재명 "'연금개혁 소득대체율' 이견, 민주당은 타협 의사 있다"


"국힘은 44%·민주당은 45%, 차이는 1%…우린 마음 열려있다"
與 "이재명 주장 비율 민주당 입장…정부여당 방안 아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4.05.24.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4.05.24.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연금개혁 관련 여당과의 소득대체율 반영 비율 이견에 대해 "민주당은 타협할 의사가 명확히 있다"고 압박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현재 45%를 주장하고 있고, 국민의힘은 44%를 명시적으로 주장하는데, 차이는 1%인 만큼 44%와 45% 사이에서 타협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야당 대표와 양자로 만나거나 여야 대표와 대통령 3자로 만나든 이제 결단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44%와 45% 사이에서 얼마든지 열려 있는 자세로 타협할 수 있으니, 21대 국회 끝나기 전에 타결 지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금개혁은 우리 사회의 최대 과제이기도 하고 윤석열 정권이 개혁 과제로 내세운 주요 국가정책 과제이기도 하다"며 "그동안 여야는 상당 부분 이견을 좁혀왔고, 마지막으로 소득대체율만 합의하면 연금 개혁은 크게 마무리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 차이를 두고 이 중대한 문제를 계속 방치하거나 22대 국회로 넘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실제로 연금개혁을 할 의사가 있다면 1% 범위에서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만나서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타결 지어야 된다"고 했다.

또한 "공론화위원회 시민대표단이 17년 만에 개혁안을 도출했는데, 1% 의견 차이를 핑계로 대고 없던 것으로 처음부터 하자는 것은 도대체 말이 안 된다"며 "연금개혁을 말로만 생각을 내되 실제로는 할 의사가 없었다는 국민적 비판에 직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정말로 중요하고 어려운 개혁 과제"라면서 "김진표 국회의장의 의지도 분명한 만큼, 대타협을 이뤄내길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보험료율 13%, 소득대체율 45% 방안은 윤석열 정부도 제시했던 방안이지만, 민주당의 대승적 결단에도 여전히 자신의 주장만 고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이 대표가 주장한 보험료율 13%·소득대체율 45%안은 민주당의 입장일 뿐, 정부안도 국민의힘안도 아니다"라고 반발하고 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재명 "'연금개혁 소득대체율' 이견, 민주당은 타협 의사 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