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해외직구 유해 상품 '꼼짝 마!', 안전성 검사 확대


서울시, 3개 대표 민간 검사전문기관과 업무협약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서울시가 연일 쏟아져 들어오는 해외 온라인플랫폼 직구 제품으로부터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더 체계적이고 신속하게 보호하기 위해 민간 검사전문기관과 손을 잡았다. 철저한 품질‧안전성 검사시스템을 구축해 안전한 소비문화를 뿌리내리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24일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국가기술표준원 안전인증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FITI시험연구원 △KATRI 시험연구원과 ‘해외 온라인 플랫폼 소비자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와 3개 기관은 신속·지속적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더 많은 해외직구 제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고 시민들에게 신속하게 정보를 공유해 안전하고 건강한 소비환경 조성하자는데 뜻을 모은다.

서울시청. [사진=정종오 기자]
서울시청. [사진=정종오 기자]

식품용 기구, 위생용품, 화장품 등 품목에 대해선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의 전문 인력(10명 배치)을 활용한 안전성 검사도 함께 진행해 보다 규모있고 다각적 체계도 확립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해외직구 안전성에 대한 시민 불안감이 확산되자 지자체 중 처음으로 지난 4월, ‘해외 온라인 플랫폼 서비스 안전 확보 대책’을 발표하고 매주 품목을 선정해 안전성 검사 실시 후 결과를 시민들에게 공개하고 있다.

6월부터는 어린이 제품은 물론 시민생활과 밀접한 식품용기, 위생용품 등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다. 7~8월은 물놀이용품, 우산, 선글라스 등 계절적 수요 급증이 예상되는 제품에 대한 집중적인 검사를 진행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소비자의 선택권은 충분히 보장돼야 하는데 그 과정에 숨어있는 위협으로부터 시민의 안전한 삶을 지켜내는 것은 서울시의 책무”라며 “(이번 협약은) 다각적 협력체계 확립의 시작이자 시민의 안전이 더 철저하게 보장되는 선제적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해외직구 유해 상품 '꼼짝 마!', 안전성 검사 확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