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일중 3국 정상, 4년 5개월만에 정상회담


대통령실 "5월 26~27일 서울서"
"3국 신뢰 바탕으로 경제 협력"
"6대 협력분야 3국 공동선언 예정"
尹, 중국·일본과 각각 별도 회담도

[아이뉴스24 최기철 기자] 한일중 3국 정상이 오는 26일부터 27일까지 1박 2일간 서울에서 개최된다. 지난 2019년 중국 청두에서 개최된 8차 회의 이후 4년 5개월만이다.

대통령실은 오는 26일과 27일 서울에서 한일중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9월 6일(현지시각) 자카르타 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한 3국 정상들. [사진=아이뉴스24 DB]
대통령실은 오는 26일과 27일 서울에서 한일중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9월 6일(현지시각) 자카르타 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한 3국 정상들. [사진=아이뉴스24 DB]

김태효 대통령실 안보1차장은 23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차장에 따르면, 첫날 오후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에서 리창 중국 총리와 회담을 가진데 이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잇달아 정상회담을 갖는다. 같은 날 저녁에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3국 대표단과 경제계 인사 약 80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환영 만찬이 개최된다.

이튿날 오전에는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가 진행된다. 이어 3국 정상은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 함께 참석해 각각 연설하고 행사에 참석한 3국 경제인들 격려할 예정이다.

김 차장은 "윤 대통령이 작년 9월 아시안정상회의 때 리창 총리를, G20 계기에 기시다 만나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를 직접 제안한 이래 우리 정부는 의장국으로서 정상회의 개최 성사를 위한 3국간 협의를 이제까지 주도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정상회의는 한일중 세 나라가 3국 협력 체재를 완전히 복원하고 정상화하는 분기점이 될 것"이라면서 "3국 국민들이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협력의 모멘텀 확보하는 계기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우리 정부가 생각하는 3국 협력의 궁극적인 목표는 세 나라 국민들이 서로를 신뢰하면서 활발히 교류하고 건강하고 안전하게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3국 모두의 경제발전을 촉진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이번 정상회의 준비 과정에서 일본과 중국에 6대 중점 협력분야를 제시했다. △인적 교류 △기후변화 대응 협력을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 도모 △경제 통상협력 △보건 및 고령화 대응 협력 △과학기술 디지털 전환 협력 △재난 및 안전 협력 등이다.

김 차장은 "3국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서 이들 분야를 심도있게 논의할 예정이며. 그 결과는 3국 공동선언에 포함될 것"이라고 했다. 3국 공동선언은 정상들의 협력 의지가 결집된 결과물인 만큼 앞으로 3국간 각급별 혀브의체 운영과 협력 사업 이행을 추동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김 차장은 설명했다. 3국 정상은 또 이번 회의에서, 글로벌 복합 위기 대응에 힘을 모으고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3국 정상회의와 별도로 중국, 일본과 각각 양자회담도 계획하고 있다. 리창 총리는 작년 3월 총리 취임 이후 처음 한국을 방문하게 된다. 김 차장은 "윤 대통령은 리창 총리와의 회담에서 양국간 전략적 소통 증진, 경제통상협력 확대, 중국 내 우호적 투자 환경 조성, 인적 문화교류 촉진, 한반도 정세를 포함한 지역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한 협력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차장은 "올해 처음 개최되는 한일 정상회담에서는 기시다 총리와 함께 양국 간 실질 협력 증진 방안, 한반도 정세, 한미일 협력과 인태 지역을 포함한 역내 그리고 글로벌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기철 기자(lawc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일중 3국 정상, 4년 5개월만에 정상회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