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투자자·업계 모두 외면한 코넥스, 흩어져버린 존재감


74억원에 달하던 거래대금 22억원까지 줄어…올해 상장사 한 곳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2013년 야심차게 출범한 코넥스 시장의 입지가 점차 좁아지고 있다. 비상장시장보다 규제와 공시 기준이 높아 업계가 외면하고 유동성은 점차 줄어들어 투자자마저 발길을 돌리고 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올해 코넥스 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22억2700만원으로 전년(24억7000만원) 대비 9.83% 줄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올해 코넥스 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22억2700만원이다.  [사진=정소희 기자]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올해 코넥스 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22억2700만원이다. [사진=정소희 기자]

코넥스 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2021년을 기점으로 위축되고 있다. 2021년엔 일평균 거래대금이 74억1500만원까지 달했으나 2022년엔 22억3600만원으로 급감했다. 올해 코넥스 시장의 거래대금 규모를 2021년과 비교하면 69.96% 줄었다.

시장 유동성이 뛰어나지 않으니 하루에 1주도 거래되지 않는 곳도 허다하다. 지난 22일 기준 거래량 0건인 종목은 21개에 달했는데, 전체 상장 종목 125개 중 16.8%에 해당한다. 거래량 10건 미만인 회사는 40곳이었다.

코넥스 시장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짧은 경력 등을 이유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초기 벤처기업이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설립된 자본시장이다. 기존 유가증권시장이나 코스닥 시장에 비해 진입요건이 낮고 공시의무도 완화돼 있어 몸집을 키운 뒤 비상장기업보다 비교적 쉽게 코스닥 시장으로 이전상장하기도 한다.

벤처기업의 자금 조달을 위해 설립된 시장이지만, 유동성이 적으니 코스닥 이전 상장의 수도 제자리 걸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었던 2021년을 제외하곤 2020년부터 작년까지 12건~17건을 오갔다. 올해는 현재까지 이전상장한 곳이 없으며 한중엔시에스가 오는 6월에 코스닥 이전상장에 도전한다. 신규 상장사 또한 작년 12월에 코넥스 상장을 신청하고 승인을 받아 1월에 상장된 세븐브로이맥주가 유일하다.

코넥스 시장의 위축은 코스닥 진입 요건 완화, 코넥스 상장 비용 지원금 삭감 등의 영향이다. 코스닥 상장이 힘든 기업을 위해 마련해 놓은 시장이 코넥스인데, 코스닥 시장 상장 기준을 낮추니 굳이 유동성이 적은 코넥스 시장을 거치지 않게 됐다. 특히 2020년부터 도입됐던 '코넥스 시장 활성화 지원사업 지원금'을 올해부터 전액 삭감하기로 한 것도 코넥스 시장 상장 요인을 사라지게 만들었다.

이에 업계에서는 장외주식시장인 K-OTC에 주목하는 모양새다. K-OTC 시장은 비상장주식 거래 활성화를 위해 금융투자협회가 설립해 운영하는 제도권 시장이다. 기업의 공시 부담을 낮추고 원활한 주식 유통과 투자자 보호를 위해 설립됐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일 기준 K-OTC에 상장된 종목은 136개이며 4월 일평균 거래대금은 27억7900만원이다. 코넥스 시장의 경우 4월 일평균 거래대금은 18억6200만원으로 K-OTC 시장이 더 활발히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승욱 벤처투자협회 대표는 "코넥스 시장의 설립 취지가 벤처회사의 자금 유치, 코스닥 시장으로의 이전 상장 용이 등이 있지만 공시 의무, 규제 등 장벽이 높다"며 "자금 여력이 풍부한 벤처기업들이 많지 않아 공시 의무나 규제를 지키면서 자금을 조달하기엔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많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국내 증시의 전반적인 상승을 위해선 코넥스 시장 확대도 필요하다고 짚었다. 현재 코넥스 시장이 사실상 방치돼 있지만, 코넥스 시장이 활성화되면 코스닥, 코스피까지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자본시장 선진화를 위해 다른 방안을 찾는 것보다 코넥스 시장을 살릴 방안을 찾는 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다른 관계자 역시 "정부는 지원금을 삭감하고, 거래소는 코넥스 시장을 살리기 위해 펀드를 조성에 노력하는 등 다른 스탠스를 취하고 있다"며 "시장의 혼란을 줄이고 기관이나 외국인 등의 자금이 유입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면 국내 증시의 전반적인 상승도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지영 기자(jy100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투자자·업계 모두 외면한 코넥스, 흩어져버린 존재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