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주, 노무현 서거 15주기 '추도 물결'…"'盧 정신' 잊지 않겠다"


이재명 "영원히 우리의 나침반으로 함께 해주길"
박찬대 "모두가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세상 만들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들이 지난 2023년 5월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5.23.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들이 지난 2023년 5월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5.23.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를 맞아 "'노무현의 정신'을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는 '노무현 없는 노무현의 시대'에 살고 있다"며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정치가 국민 삶을 바꿀 수 있다는 희망을 포기하지 않았던 '노무현의 정신'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이 먼저 열어주신 길을 따라 여기까지 왔다"며 "앞으로도 지치고 흔들릴 때마다 대통령님의 치열했던 삶을 떠올릴 테니, 그곳에서 늘 영원히 우리의 나침반으로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박찬대 원내대표도 "원내대표가 된 후에 더욱 무겁게 다가오는 이정표이자 반드시 지나가야 할 곳은 바로 '특권과 반칙'을 없애는 길"이라면서 "노무현 정신을 이어가고 있는 깨어있는 시민과 함께 '무검유죄 유검무죄'의 뿌리를 뽑아내 모두가 공정한 기회를 받고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했다.

서영교 최고위원 역시 "노 전 대통령은 기득권을 깨고 어떤 특혜나 반칙도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강물은 구불구불 흐르면서도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대통령의 말처럼 오늘도 우리는 '더 나은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전진할 것"이라고 했다.

박주민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이 우리 곁을 떠난 지 15년이나 되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아무리 험한 길이라도 옳다고 생각하면 묵묵히 그 길을 걷던 사람이자 언제나 약자의 편에 섰던 사람이었던 인간적인 대통령님이 정말 그립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 시대를 바꾸려 했던 정치인, 미래를 준비하던 사상가인 노 전 대통령의 가르침을 따라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 강물처럼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주영 의원도 "지역주의와 권위주의 타파를 몸소 실천했던 노 전 대통령의 서거 15주기"라며 "우리는 지역주의와 반칙 등에 맞서 원칙과 정의가 승리하는 세상을 꿈꾼 만큼, 불평등과 차별을 걷어내고 늘 국민 곁에 서고자 했던 노 전 대통령의 뜻을 이어받아 국민과 함께 뚜벅뚜벅 나아가겠다"고 했다.

이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22대 국회 당선인들과 함께 전날부터 이날까지 충남 예산 리조트에서 연수회를 진행했다. 이어 봉하마을로 이동해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노무현 서거 15주기 '추도 물결'…"'盧 정신' 잊지 않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