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 "이차전지소재 투자 축소 없다"


"시장 점차 개선·초격차 기술력 확보해야"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이 이자전지소재사업의 방향성에 대해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 전기차는 꼭 가야 하는 방향으로 그룹 차원에서 투자 축소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그룹 장인화(오른쪽 두번째) 회장이 21일 세종에 있는 포스코퓨처엠 천연흑연 음극재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포스코홀딩스 제공]
포스코그룹 장인화(오른쪽 두번째) 회장이 21일 세종에 있는 포스코퓨처엠 천연흑연 음극재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포스코홀딩스 제공]

23일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장 회장은 지난 21일 세종시 포스코퓨처엠 에너지소재연구소 및 천연흑연 음극재 공장을 방문해 이같이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특히 이차전지소재분야는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실력을 갖추도록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장 회장은 이차전지소재 기술개발 현황과 생산·판매 등 경영현안을 점검하고 임직원 간담회도 가졌다. 장 회장은 글로벌 이차전지시장 성장완화에 따른 미래 성장성에 대한 질문에 "시장은 점차 개선될 것"이라며 "초격차 기술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면 미래가치는 높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차세대 소재 개발과 가격·품질 경쟁우위 확보로 시장 변화에 기민한 대응이 관건으로 원료부터 소재까지 이차전지소재 풀밸류체인 구축의 완성이 글로벌 시장의 경쟁에서 포스코그룹의 차별화된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회장은 지난 3월 21일 포스코그룹 회장 취임 이후 '100일 현장동행'을 통해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를 시작으로 포스코퓨처엠 양·음극재 및 내화물 공장,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스코기술연구원,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포스코HY클린메탈, 포스코리튬솔루션,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정비사업회사 등 철강과 이차전지소재와 원료 사업회사들을 둘러보고 있다.

특히 장 회장은 그룹 이차전지소재 사업장을 중점적으로 방문해 현재 조업 상황과 생산·품질 관련 문제해결 방안을 비롯해 향후 파트너사들과의 협업 및 판매 방안까지 제품별, 사업회사별 경영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 "이차전지소재 투자 축소 없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