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단독] 파인트리, '윈저' 인수 6개월만에 '희망퇴직' 진행


15년차 이상 직원 대상…24개월치 급여 지급 조건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지난해 연말 파인트리자산운용에 매각된 윈저글로벌이 인수 이후 첫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윈저 W 시그니처 [사진=윈저글로벌]
윈저 W 시그니처 [사진=윈저글로벌]

23일 위스키업계에 따르면, 윈저글로벌은 15년 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오는 27일까지 조기 퇴직 프로그램(ERP)을 운영한다. 퇴직을 신청하는 직원들에게는 최대 24개월치의 급여가 지급된다.

하지만 노동조합은 이번 희망퇴직이 노사간 협의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비판하는 상황이어서 향후 노사 충돌이 예견된다.

앞서 글로벌 위스키 업체 디아지오는 2022년 윈저 사업부를 분리해 '윈저글로벌'을 설립하고 이를 매물로 내놨었지만, 노동조합이 '임직원 고용보장 불투명'을 이유로 매각을 반대하는 등 난항을 겪어왔다.

그러다 지난해 말 파인트리자산운용이 윈저글로벌 인수에 나섰고, 올초 계약이 마무리되면서 '윈저'는 디아지오에서 파인트리자산운용으로 넘어갔다.

파인트리자산운용은 윈저글로벌 인수 전까지 주류는 물론 식·음료와 관련된 기업을 인수한 적은 없으며 부동산과 부실채권(NPL) 투자를 전문으로 해왔다.

임장혁 윈저글로벌 노조위원장은 "회사는 노동조합과 협의없이 일방적으로 희망퇴직을 진행하고 있다"며 "파인트리 피인수 이후 고용안정이 아닌, 윈저의 경쟁력 마저 저하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단독] 파인트리, '윈저' 인수 6개월만에 '희망퇴직' 진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