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배현진과 약혼한 사이다" 난동 부린 50대…재판서 혐의 인정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과 약혼했다고 주장하며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과 약혼했다고 주장하며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사진은 배 의원이 지난 2월 2일 서울 송파구 송파책박물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송파을 당원 가족과 함께하는 2024 설날맞이 희망콘서트를 마친 후 인터뷰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과 약혼했다고 주장하며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사진은 배 의원이 지난 2월 2일 서울 송파구 송파책박물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송파을 당원 가족과 함께하는 2024 설날맞이 희망콘서트를 마친 후 인터뷰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강민호 부장판사)는 22일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50대 A씨의 첫 변론기일을 진행했다.

A씨는 지난 3월 29일 배 의원의 조모상이 치러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배 의원과 약혼한 사이"라고 주장하며 난동을 부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그는 올해 2월 29일부터 지난달 5일까지 페이스북 등 자신의 SNS에 배 의원과 함께 선거 유세 활동 중 찍은 사진 등을 올리고 배 의원을 비하하는 문구를 올린 혐의도 받았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과 약혼했다고 주장하며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과 약혼했다고 주장하며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이날 재판에 선 A씨 측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이에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는 부분이 있다"며 "검찰에 추가로 낸 증거 내용 확인을 위해 다음 재판 속행 후 종결하겠다"고 밝혔다.

A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다음달 28일 진행될 예정이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배현진과 약혼한 사이다" 난동 부린 50대…재판서 혐의 인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