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한항공, 공군 KC-330 공중급유기 '시그너스' 첫 창정비 완료


군용기 MRO·성능개량 사업 지속 확대

[아이뉴스24 홍성효 기자] 대한항공이 우리나라 공군 KC-330 ‘시그너스’에 대한 첫 창정비를 마치고 출고한다.

대한항공 임직원들이 22일 오전 부산 강서구 대한항공 테크센터에서 KC-330 창정비 초도기 출고식을 하고 있다.[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임직원들이 22일 오전 부산 강서구 대한항공 테크센터에서 KC-330 창정비 초도기 출고식을 하고 있다.[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는 22일 오전 부산 강서구 대한항공 테크센터에서 KC-330 창정비 초도기 출고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오는 23일 우리나라 공군에 KC-330을 인계할 예정이다.

이번에 대한항공이 창정비를 수행한 KC-330은 우리나라 공군이 운용하는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다. 민항기인 에어버스 A330-200을 기반으로 개조했으며, 별자리 중 백조자리를 뜻하는 ‘시그너스’라고도 불린다. 우리 공군은 2018년 KC-330 1호기를 도입했다. 2019년 2~4호기를 추가 도입, 현재 총 4대를 운용하고 있다.

KC-330은 공중에서 다른 전투기에 연료를 급유하는 ‘하늘 위 주유소’ 역할을 한다. 전투기가 빠른 속도로 비행하는 동안 지름 10㎝의 급유관과 주입구를 정확히 연결해 공중 급유를 하는 고난이도 작업이다. 공중 급유 외 주요 군사 임무에 사람과 물자를 실어나르는 수송기로도 투입된다. 내전이 발발한 수단에 고립됐던 우리 교민 28명을 무사히 구출한 ‘프라미스 작전’과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 임무를 수행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작년 12월 우리나라 공군으로부터 KC-330에 대한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창정비는 항공기 기체 구조물과 부품·배선에 대한 점검을 수행하는 정비다. 부품 하나 하나를 완전히 분해해서 검사하고 수리함으로써 최초 출고 때와 같은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한다.

군용기의 경우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600여 가지에 달하는 점검도 병행한다. 대한항공은 이번 첫 출고를 시작으로 KC-330에 대한 창정비를 지속 수행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에어버스 A330 여객기 정비 기술력에 군용기 창정비 경험을 더해 KC-330 공중급유기 창정비 초도 출고를 성공적으로 마쳤다”며 “대한항공의 종합적인 창정비 능력과 전문화된 군수 지원 역량으로 군용기 유지·보수·운영(MRO)과 성능 개량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성효 기자(shhong082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한항공, 공군 KC-330 공중급유기 '시그너스' 첫 창정비 완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