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與 추경호, 중진회의서 "'채상병 특검법' 반대가 당론"


"중진 의원들, 각자 뜻 모아주겠다고 해"
"찬성 입장 밝힌 의원과 대화 나눌 예정"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당 중진 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채상병 특검법에 반대하는 것이 당론"이라고 밝혔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추 원내대표는 이날 중진의원들과의 비공개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법 부분은 오는 28일 더불어민주당이 회의를 강행하고 본회의를 개최할 경우, 우리는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전원이 모여 당론으로 우리 의사를 관철하는 행동을 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고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오는 28일 본회의 일정에 합의한 적 없다"며 "민주당이 단독 요구로 본회의를 소집하고 국회의장 회의를 강행한다는 걸 상정하고 여러 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재옥 전 원내대표와 제가 모든 의원께 전화나 개별 만남을 통해 접촉하고 있지만, 중진 의원들도 각자 나서서 활동하고 뜻을 모아주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공식 임명됐다"며 "(공수처는) 채상병 순직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통해 빠른 시일 내 결과를 국민께 보고해 주기를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안철수·김웅·유의동 의원 등이 채상병 특검법에 찬성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선 "두 분은 여러 차례 공개적으로 뜻을 표명하셨고, 한 분은 정확한 의사를 아직 직접 듣지 못했다"며 "저를 포함한 여러 의원께서 진정한 뜻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대화를 나눌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의힘 의원과 접촉하며 찬성표 행사를 독려하는 것에 대해 "자꾸 상대 당의 균열과 갈등을 유발하는 발언은 삼가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같은 형태로 우리도 야당 의원들과 많이 대화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날 김진표 국회의장은 국회에서 진행된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여야가 의사일정에 합의하지 않더라도 오는 28일 본회의를 열어 채상병 특검법 재표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추경호, 중진회의서 "'채상병 특검법' 반대가 당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