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단국대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선정…사업비 408억 지원


첨단 디스플레이 핵심 인재 1만500명 이상 양성 목표

[아이뉴스24 정종윤 기자] 단국대학교가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 주관대학에 선정돼 4년간 총 408억원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22일 단국대에 따르면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 주관대학에 선정된 단국대는 충남도(광역지자체), 경희대·한서대·호서대·충북보건과학대와 함께 차세대 디스플레이 혁신융합대학 컨소시엄을 구축하고 융합형 인재를 육성한다.

컨소시엄은 첨단 디스플레이 분야 핵심인재 3600명을 포함해 1만500명 이상의 인재를 양성한다는 목표다. 삼성디스플레이, 엘지디스플레이, 충남테크노파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과 함께 디스플레이 분야 초격차 기술 확보를 주도할 미래 인재를 양성한다.

고진공상태의 OLDE 증착 장비에 OLED 소자를 넣기 위해 확인 하는 모습 [사진=단국대]
고진공상태의 OLDE 증착 장비에 OLED 소자를 넣기 위해 확인 하는 모습 [사진=단국대]

컨소시엄에는 5개 대학 121명의 교원이 참여해 디스플레이 소재, 소자·광학, 구동·시스템, 디자인, 에코디스플레이 등 5대 분야의 전문 트랙을 구성하고 총 79개의 신규 교과목을 개설한다.

또 충남도가 디스플레이 분야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됨에 따라 관련 산업분야 지역 핵심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안순철 단국대 총장은 "혁신융합대학 주관·참여대학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차세대 디스플레이 산업의 역군이 되는 융합형 인재 양성 요람이 되겠다"며 "지역 맞춤형 인재 육성을 통해 충청남도가 디스플레이 산업의 중심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정종윤 기자(jy007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단국대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선정…사업비 408억 지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