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재명 "與, 국민 죽음 외면한 '나쁜정치' 결별해야"


'채상병 특검' 재표결 앞두고 '이탈표' 압박
"양심 있는 與 의원들 결단을"
"대통령 호위무사 자처하면"
"무도한 정권 공범으로 기억될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윤석열 대통령이 '채상병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재의요구권)을 행사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이제라도 국민의 죽음을 외면한 '나쁜 정치'와 결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 의원들을 향해 "오는 28일 본회의에서 무너진 국가의 책무를 국회가 반드시 세워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억울한 청년 병사의 죽음에 대해 진실을 밝혀달라는 국민의 명령을 끝내 거부했다"며 "민심을 받들겠다는 말은 국민을 속이는 잠깐의 허언임이 드러났고,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고 했던 말은 날카로운 화살촉이 돼서 대통령 자신을 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거역하고 진상을 은폐하려는 시도는 순직 사건 외압의 실체가 대통령이라는 의심만 키울 뿐"이라면서 "양심 있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집권당이 대통령 호위무사를 자처하며 국민의 뜻을 거부한다면 국민의힘 역시 무도한 정권의 공범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해외 직접구매 규제 논란을 두고 "덜컥 정책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 정권의 정책 집행을 보면 국가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닌 오히려 문제를 키우고 있다"며 "현실과 맞지 않는 해외 직구 금지 정책 발표 때문에 국민은 일상에서 큰 혼란과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또한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을 고수해 정작 필요했던 필수의료, 공공의료, 지방의료 확충 방안은 어디론가 사라졌고, 국민 건강권 대책은 분명치가 않다"며 "언제까지 이런 무능한 덜컥 국정 운영으로 국민 고통을 가중시키려고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 "신중한 정책 추신을 통해 앞으로는 조금이라도 국민 삶을 향상시키고 실질적인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재명 "與, 국민 죽음 외면한 '나쁜정치' 결별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