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JTC, 감사 의견 적정으로 '관리종목 지정 해제'


작년 매출액 1500억원, 당기순이익 204억원으로 대규모 흑자 전환 성공
어펄마캐피탈로부터 500억원 규모 유상증자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일본 사후 면세점 운영 전문기업 JTC가 감사 의견 적정으로 관리종목 지정에서 해제됐다.

JTC가 감사 의견 적정으로 관리종목 지정에서 해제됐다. [사진=JTC]
JTC가 감사 의견 적정으로 관리종목 지정에서 해제됐다. [사진=JTC]

JTC는 전일(21일) 공시를 통해 작년 연결 기준 매출액이 전년 대비 319.0% 상승한 1499억6522만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18억9712만원과 204억4994만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여행 산업 침체 여파로 2021년 실적부터 2년 연속 법인세비용차감전계속사업손실이 자기자본의 50%를 초과해 지난해 5월 관리종목으로 지정됐다. 2023년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해 코스닥 규정에 따라 관리종목 지정을 탈피하는 데 성공했다.

JTC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경영 효율화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단행했다. 사모펀드(PEF) 운용사 어펄마캐피탈매니져스코리아(이하 어펄마캐피탈)의 블라인드 펀드인 '어쎈타제5호사모투자 합자회사'를 대상으로 500억원 규모의 3자 배정 유상증자를 집행해 코로나19가 한창이던 2022년 상장폐지 이슈를 해소했으며, 손자회사인 시티플러스를 매각해 150억원의 자본을 확충하는 등 재무 건전성을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공격적인 매장 오픈, 영업조직 강화, 신규 PB상품 라인업 개발 등을 진행하며 2023년 대규모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2023년은 한국, 대만, 태국 관광객을 중심으로 실적 회복을 이끌었으며, 올해에는 중국인 관광객의 본격적인 일본 단체관광 복귀에 힘입은 가파른 성장을 예상하고 있다.

구철모 JTC 대표이사는 "이번 관리종목 지정 해제는 전사적 노력의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실적 개선과 재무 건전성 확보에 주력해 기업 신뢰도 회복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엔데믹 선언 이후 일본 여행 산업이 활력을 되찾으면서 실적 회복세가 뚜렷해지고 있다"며 "코로나 이전을 뛰어넘는 성장을 기록할 수 있도록 외형 확장과 수익성 개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황태규 기자(dumpli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JTC, 감사 의견 적정으로 '관리종목 지정 해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