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우기수 경남도의원 "경남-부산 행정통합 적극 추진해야"


"통합 시, 인구 650만명·총생산 200조 초광역자치단체 탄생"

[아이뉴스24 임승제 기자] 경남-부산 행정통합 추진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경상남도의회에서 또 나왔다.

우기수 경상남도의원(창녕2·국민의힘)은 지난 16일 제41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남-부산 행정통합의 적극적인 추진을 집행부에 촉구했다.

우 의원은 "경남과 부산은 1963년 부산이 정부 직할시로 승격 행정구역이 분리되기 이전부터 경상남도라는 단일 뿌리에서 출발해 공동체적 유대감을 가지고 있다"며 "경남-부산-울산을 잇는 광역철도가 현재 추진 중이고 부전-마산 복선전철이 올해 말 개통 예정으로 향후 1시간 생활권의 메가시티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우기수 경상남도의원. [사진=경상남도의회]
우기수 경상남도의원. [사진=경상남도의회]

이어 "지역소멸을 막고 수도권 일극체제 대응과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해 부산-경남 행정통합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방의 인구 감소와 대도시로의 인구 집중에 따른 메가시티는 전 세계적인 추세"라며 "경남과 부산이 통합되면 인구 650여만 명에 지역 내 총생산이 200조에 달하는 초광역자치단체가 탄생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행정통합을 위한 과제로 시·도민들의 공감대 형성과 행정통합 특별법 제정, 부산을 비롯한 관할 기초자치단체와의 합의와 협력체계 구축, 시·도의회 및 지역 국회의원들의 적극적인 지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우 의원이 대표발의한 '경남-부산 행정통합특별법 제정 촉구 건의안'이 통과됐다.

/창원=임승제 기자(isj2013@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우기수 경남도의원 "경남-부산 행정통합 적극 추진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