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우린 한몸, 무덤까지 가야"…'서울대 N번방', 돈 목적 아니었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서울대학교 동문 등 수십명의 피해자를 대상으로 불법 합성물을 제작·유포한 서울대 출신 남성들의 범행 목적은 돈이 아닌 '성적 욕망 해소'라고 경찰은 판단했다. 서울대는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관련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대판 N번방' 피의자 검거 장면 [사진=서울경찰청]
'서울대판 N번방' 피의자 검거 장면 [사진=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지난 2021년 7월부터 2024년 4월까지 텔레그램에 불법 합성물을 제작·유포한 30대 남성 피의자 A씨(39)와 B씨(30)를 검거해 성폭력처벌법 위반(허위영상물 편집·반포 등) 혐의 등으로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또 이들이 만든 불법 합성물을 텔레그램 상에서 공유받아 재유포하거나 자신의 지인들 상대로 불법 합성물을 제작·유포한 3명을 추가로 검거했으며, 그 중 범죄가 중대하다고 판단한 C씨 1명을 구속했다.

피의자 A씨와 B씨는 대학 동문들의 졸업사진, SNS사진 등을 이용해 불법 합성물을 제작했다.

이들이 개설한 텔레그램 채널·대화방에서 활동한 공범들은 영상물 위에 음란 행위와 함께 이를 재촬영하는 등의 범행을 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공범들 또한 자신의 지인들을 상대로 불법 합성물을 제작해 유포했다. 특히 구속된 피의자 A씨와 C씨는 오랜 기간에 걸쳐 수십 명의 여성들을 상대로 범행을 계속하던 도중, 검거 후에야 범행을 중단했다.

'서울대판 N번방' 피의자 CCTV [사진=서울경찰청]
'서울대판 N번방' 피의자 CCTV [사진=서울경찰청]

경찰은 이들의 범행 목적에 대해 수익화 등 영리 목적이 아닌 '성적욕망 해소'의 측면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텔레그램 내부에서 "포렌식을 조심해야 한다" "안고 가야 한다" "무덤까지 가야 한다" "우린 한 몸이다" 등의 대화를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텔레그램에서 개설한 방은 200여개다. 이 중 혐의점이 발견된 텔레그램방은 20개 정도인 것으로 파악됐다. 불법영상물 제작 건수는 100여건에 달한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같은 대학 동문이지만 서로 일면식 없이 텔레그램에서만 소통하며 익명으로 대화했다. A씨는 범행 당시 학교를 졸업한 상태였고 B씨는 학사를 졸업한 대학원생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판 N번방' 피의자 검거 장면 [사진=서울경찰청]
'서울대판 N번방' 피의자 검거 장면 [사진=서울경찰청]

경찰은 불법 합성물 재유포자 등을 계속해서 추적해나갈 예정이다.

한편 서울대학교는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피해자 보호 및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이를 위해 부총장을 단장으로 하는 TF팀을 구성해 관련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우린 한몸, 무덤까지 가야"…'서울대 N번방', 돈 목적 아니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