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인천지역 주택 매매가 5개월 연속 하락 폭 축소


매매 가격 변동률 지난 3월 –0.06%에서 4월 –0.05% 기록
전세가 변동률 0.30%…4월에도 전국서 가장 높은 상승 폭

인천광역시청 청사 전경 [사진=인천시]
인천광역시청 청사 전경 [사진=인천시]

[아이뉴스24 조정훈 기자] 인천 지역 부동산 매매 가격 하락 폭이 5개월 연속 축소 된 가운데 전세가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 폭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인천광역시 '2024년 4월 부동산 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인천 지역 매매 가격 변동률은 지난 3월 –0.06%에서 4월 –0.05%로 하락 폭이 축소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연수구(0.07%), 서구(0.06%), 남동구(0.04%), 계양구(0.03%), 동구(0.03%) 등 순으로 상승했다. 반면 부평구(-0.37%), 중구(-0.11%), 미추홀구(-0.05%) 등 순으로 하락했다.

전세가 변동률은 0.30%로 전달에도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이는 연수구 0.69%, 남동구 0.47%, 부평‧계양구 0.37%, 서구 0.17%, 동구 0.12%, 미추홀구 0.11%, 중구 –0.22% 등 순으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가 변동률은 2월 0.140%에서 3월 0.156%로 상승 폭이 확대됐다. 이 가운데 연수구 0.280%, 서구 0.161%가 인천 평균을 상회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택 매매 거래량은 2월 2792건에서 3월 3497건으로 25.3% 증가했다. 구별 거래량은 서구 723건, 남동구 565건, 부평구 562건, 연수구 487건, 미추홀구 434건, 계양구 381건, 중구 187건, 동구 76건 등 순으로 나타났다.

최태안 도시계획국장은 "한국부동산원에서 공개한 4월 가격 동향을 분석한 결과 매매는 송도국제도시 바이오클러스트 확대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D‧E노선 호재 등으로 상승하며 하락 폭이 축소됐다"고 밝혔다.

이어 "전세는 인구 증가 및 교통 환경이 양호한 역세권 대규모 단지 위주로 수요가 몰리면서 상승세가 전국 최고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인천=조정훈 기자(jjhjip@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인천지역 주택 매매가 5개월 연속 하락 폭 축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