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황우여 "두 당 이념 같아"…허은아 "연대할 수 있길"


황, 동질성 부각…'우군' 만들기 집중
허 "개혁신당, 원하는 상임위 가도록 도와들라"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허은아 개혁신당 신임 당대표를 접견하고 있다. 2024.05.21. [사진=뉴시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허은아 개혁신당 신임 당대표를 접견하고 있다. 2024.05.21.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허은아 개혁신당 신임 대표를 만나 "두 당은 이념적으로 같은 입장"이라면서 정치적 연대를 강조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허 대표를 만나 "저희는 친정 같은 당으로 개혁신당이 잘 되길 진심으로 바라고 뒷받침할 일이 있으면 최선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두 당은 모두 지향하는 가치가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기반으로 약자와 어려운 사회의 모든 것을 돌보는 것"이라면서 "정책적으로나 정치에 있어서 협조할 건 협조하고 공조할 건 공조하면서 같이 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허 대표는 "친정 같은 곳이지만 찾아오기에 쉽지 않은 곳"이라면서도 "공정과 책임이라는 가치를 함께 연대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게 조금은 달라진 황 위원장의 국민의힘을 기대하겠다"며 "서로서로 협치하면서 국민만 바라보며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허 대표는 또한 "개혁신당은 3석밖에 없는 꼬마정당"이라면서 "세 분의 의원이 본인이 원하는 국회 상임위원회에 갈 수 있도록 황 비대위원장이 신경 써주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황 위원장은 허 대표와의 비공개 면담을 마친 후에도 국민의힘과 개혁신당의 동질성을 부각했다.

그는 "요새 정당 방향이 디지털 정당인데, (개혁신당은) 이 방향에선 역사상 좋은 모범을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국민의힘과는 자유의 가치를 같이 공유하기 때문에 크게 봐서는 같은 길을 걷는다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허 대표도 "윤석열 대통령의 국민연금·교육·노동 등 '3대 개혁'에 대한 진도가 많이 안 나갔다"며 "연금개혁 부분에 대해선 빠르게 연대해서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내놓은 연금개혁에 대한 것을 추진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황우여 "두 당 이념 같아"…허은아 "연대할 수 있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