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국회,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野 "문제 많은 후보지만 수사의지에 수용"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21일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야당은 오 후보자를 둘러싼 여러 의혹이 있지만, '성역 없는 수사' 의지에 수용 의견을 냈다.

법사위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민의힘은 오 후보자가 공수처장으로서 문제가 없다고 판단, '적격'으로 평가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오 후보자의 아빠 찬스를 비롯해 탈세 목적을 위한 아내 위장 취업, 변호 이력 논란 등 여러 문제점이 불거졌지만, 성역 없는 수사에 대한 의지를 존중해 '수용 의견'을 냈다.

야당 간사인 소병철 민주당 의원은 "민주당은 오 후보자에 '적격'과는 약간 다르지만 수용 의견을 냈다"며 "오 후보자가 아빠찬스, 탈세 의혹 등 문제점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대통령뿐 아니라 누구든지 성역 없이 원칙대로 수사하겠다는 소신을 존중해서 수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 의원은 '채상병 사건'을 수사 중인 공수처를 향해 "처음부터 원칙대로 수사가 진행됐다고 지금쯤 결말이 났고, 정부에 대한 국민 불신도 없어졌을 것"이라면서 "이런 일이 계속 불거지면 불신만 커지는 만큼, 법과 원칙에 따라 진상규명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법사위는 지난 17일 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했다. 당시 야당은 채상병 사건에 대한 윤 대통령 소환 조사 여부를 두고 오 후보자를 압박했다.

오 후보자는 당초 윤 대통령 소환조사 여부에 대해 말을 아꼈지만, 야당의 잇따른 압박에 "일반론적으로 (소환조사 필요성에) 동의한다"며 "수사 의지는 법과 원칙에 따라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국회,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