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가계 빚 1년 만에 감소…"주담대 증가세 둔화"


가계 신용·대출 모두 감소 역대 두 번째
한은 "지난해 정부 부채 관리 조치 효과"

[아이뉴스24 정태현 기자] 올해 1분기 가계신용과 가계대출 모두 4분기 만에 감소했다. 정책 지원 대출과 주택 매매가 줄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둔화한 영향이다. 지난해 정부에서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마련한 대책도 효과를 봤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4년 1분기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1분기 가계신용은 1882조8000억원으로 직전 분기 1885조4000억원 대비 2조5000억원 줄었다. 가계대출도 2000억원 줄어 4분기 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서정석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2024년 1분기 가계신용(잠정)의 주요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서정석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2024년 1분기 가계신용(잠정)의 주요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서정석 팀장은 "가계신용과 가계대출이 동시에 감소한 건 지난해 1분기 이어 두 번째"라며 "지난해 2~3분기 가계신용이 증가한 후 정부에서 시행한 관리 대책이 효과를 나타냈다"고 평가했다.

주담대 증가세도 둔화했다. 1분기 은행 주담대는 681조70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9조6000억원 늘었다. 직전 분기 증가액 12조7000억원보다 3조원가량 줄었다.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간에선 주담대가 1조3000억원 줄어 104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 2000억원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했다.

서 팀장은 "정책 지원 대출 공급이 줄고 작년 말 전후로 주택 거래량이 감소한 게 시차를 두고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한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주택 거래량은 13만9000호로 지난해 2~3분기 15만호 수준에서 1만호가량 감소했다.

올해 1분기 기타 대출은 690조40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2조6000억원 줄었다. 전 분기 감소 폭(9조7000억원)보다 확대했다. 10분기 연속 감소다. 신용대출과 비주택 부동산담보 대출이 줄어든 영향이다. 특히 비은행 금융기관에서 건전성 관리 강화 기조를 유지해 비주택 부동산담보 대출의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판매 신용은 여신전문금융회사 중심으로 2조3000억원 줄었다. 연말엔 카드 소비가 증가하는 계절적 요인이 작용했다.

기관별로 보면 예금은행은 3조2000억원 증가했고,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8조원 감소했다. 비은행 기관은 7분기 연속 감소했다.

서 팀장은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부동산 대출 관련 리스크 관리 강화로 감소했다"며 "현재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가계부채의 질을 높이려 노력하는 걸 고려하면 (은행 대출이 늘고 비은행 대출이 줄어드는 건) 바람직한 방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태현 기자(jt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가계 빚 1년 만에 감소…"주담대 증가세 둔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