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박민수 복지부 차관 "미복귀 전공의 처분 불가피…수위 검토 중"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정부의 의과대학 증원 방침에 반발해 집단 사직서를 내고 아직 현장에 복귀하지 않은 전공의와 관련해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처분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대본 회의 주요 내용과 비상진료체계 상황 등을 발표하고 있다. 2024.04.24 [사진=뉴시스]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대본 회의 주요 내용과 비상진료체계 상황 등을 발표하고 있다. 2024.04.24 [사진=뉴시스]

박 차관은 21일 오전 KBS라디오 '전격시사'에 출연해 전공의 복귀 현황에 대해 "오늘이 지나야 정확한 상황을 알 수 있지만, 복귀한 전공의가 아주 극소수에 그친다고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대 증원 문제로 의정 갈등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가운데, 지난 20일은 전공의들이 집단 사직서를 제출한 지 3개월이 된 날이다. 전문의 자격 취득을 위해 전공의는 수련 병원을 이탈한 지 3개월 이내로 복귀해야 한다.

박 차관은 미복귀 전공의들에 대해 "지금 예정된 처분이 있을 수 있다"며 "다만 이것(처분)을 언제 할 것이냐, 처분의 수위는 어떻게 할 것이냐는 정부 내에서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진료 현장을 떠난 사유가 개인별로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이것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복귀한 분과 그렇지 않은 분하고의 분명한 차이를 두어야 하는 부분 이런 것까지 종합적으로 검토를 해서 향후 추가적인 대책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18일 대구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2024.03.18 [사진=뉴시스]
18일 대구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2024.03.18 [사진=뉴시스]

박 차관은 이날 미복귀 전공의들을 향해 복귀를 거듭 당부했다. 그는 "전공의들이 합리적 이성에 근거해서 판단하고, 복귀에 용기를 내야 한다"면서 "저희한테 복귀를 문의하는 전공의들도 있는데, 이분들이 마음 편히 돌아올 여건과 분위기를 만드는 데 정부가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원점 재검토, 전면 백지화를 요구 중인 의사 단체에는 현실적인 대화 자리 마련을 요구했다. 박 차관은 "증원 원점 재검토 등 현실적으로 받기 어려운 조건을 따지지 말고 만나자는 게 정부 입장"이라며 "조건 없이 대화하자고 한다면 정부는 오늘 당장에라도 대화할 수 있다"고 했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박민수 복지부 차관 "미복귀 전공의 처분 불가피…수위 검토 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