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고려아연, 서린상사 경영권 확보하나…법원, 임시주총 소집 허가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고려아연과 영풍의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법원이 서린상사의 임시주주총회 개최와 관련해 고려아연의 손을 들어줬다.

장형진(왼쪽) 영풍그룹 고문과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사진=영풍, 고려아연]
장형진(왼쪽) 영풍그룹 고문과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사진=영풍, 고려아연]

서울중앙지법 민사 50부(김상훈 부장판사)는 20일 고려아연이 신청한 서린상사 주주총회 소집 허가 신청을 인용했다. 반면 고려아연의 의결권을 제한해 달라는 영풍 측의 요청은 기각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열리게 될 주총에선 재무제표와 사업계획 승인 등 정상적인 경영 활동과 함께 고려아연이 요청한 사내이사 4인에 대한 추가 선임 안건 등도 논의될 예정이다.

앞서 고려아연은 서린상사 주총 안건으로 사내이사 4명에 대한 추가 선임안을 올렸다. 이에 영풍은 고려아연이 서린상사의 경영권을 장악하려 한다며 이사회 개최를 무산시키는 등 반발해 왔다. 이로 인해 서린상사는 상법에 규정된 주주총회를 기한 내 열지 못하는 등 상법 위반 상황에 놓여왔다.

현재 서린상사 이사회는 고려아연 측 4명과 영풍 측 3명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 3월 서린상사 주주총회 개최가 무산되면서 고려아연은 같은 달 22일 법원에 주총 소집을 허가해달라는 신청서를 냈고, 2달 만에 법원의 최종 판단이 내려졌다.

서린상사는 최창걸 고려아연 명예회장이 비철금속의 수출을 전문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지난 1984년 설립한 회사다. 고려아연과 최 씨 일가가 보유한 서린상사 지분은 66.7%다. 고려아연이 서린상사의 최대 주주지만 지난 2014년부터는 영풍의 창업주 3세인 장세환 대표가 회사 경영을 맡아 오며 동업을 이어왔다. 하지만 올해 들어 감산과 조업정지 등 영풍 측의 사업 차질로 공동 판매에 문제가 발생했고, 두 기업의 동업 관계가 사실상 끊어진 상황이다.

고려아연 관계자는 "법원의 현명한 결정을 환영한다며 절차에 따라 주주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가 이사진 선임을 통해 고려아연과 서린상사 간 시너지를 높이고, 양사 간 소통을 강화해 서린상사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고려아연, 서린상사 경영권 확보하나…법원, 임시주총 소집 허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