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센코, 영국 크로우콘사와 40억 규모 SGT 계약


해외시장의 지속적인 공급계약 체결로 꾸준한 매출 증가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전기화학식 가스센서 전문기업 센코가 영국 크로우콘(Crowcon Detection Instrument Ltd.)사로부터 40억 원 규모의 ‘SGT(휴대용 단일가스 검지기)' 단일품목 수출 계약에 대한 발주서를 수령했다고 20일 밝혔다.

 센코가 영국 크로우콘사로부터 40억 원 규모의 ‘SGT(휴대용 단일가스 검지기)' 단일품목 수출 계약에 대한 발주서를 수령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센코]
센코가 영국 크로우콘사로부터 40억 원 규모의 ‘SGT(휴대용 단일가스 검지기)' 단일품목 수출 계약에 대한 발주서를 수령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센코]

센코 관계자는 “현재 안전기기의 가장 큰 시장인 오일&가스 시장에서 기존 고객사들의 재구매가 이어지면서 지속적으로 공급물량이 증가하고 있다”며 “해외 시장에서 제품성능에 대한 우수성을 인정받았으며 추후 해외 매출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주서에는 아부다비 최대 국영 석유 기업 ADNOC(Abu Dhabi National Oil Company)와의 신규계약도 포함됐다. 센코는 올해부터 ADNOC에 4년간 8만 개의 SGT를 지속해서 공급할 예정이다.

크로우콘사는 영국의 할마(Halma)그룹의 자회사로 글로벌 가스검지기 판매업체이다. 센코의 SGT를 ODM(제조업자 개발생산) 방식으로 공급받아 주요 중동지역 국가에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센코에서 26억원 상당의 SGT 제품을 공급한 바 있다.

하승철 센코 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 상승이 오일&가스 시장점유율 확대로 이어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최근 중국 화웨이와 SMIC에 반도체 팹 제품공급을 위한 실 평가용 샘플들을 발송하면서 중국 반도체 시장 진출도 초읽기 단계다”며 “6개월간 성공적인 평가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제품공급에 나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센코가 중국 화웨이, SMIC에 발송한 샘플들은 중국 화웨이가 보유하고 있는 12개의 반도체 팹과 중국 최대 파운드리 업체인 SMIC 팹에 설치된다. 센코의 가스경보기는 최대 6개월간의 평가 이후 우선적으로 건설 중인 화웨이와 SMIC 반도체 팹에 설치하게 될 예정이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센코, 영국 크로우콘사와 40억 규모 SGT 계약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