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재명 "尹, '거부권 협상카드 활용' 전면전 부추겨"


"민심 받들겠다더니 계속 민심 거부"
"'민생지원금' 수용해 서민 삶 회복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 거부권'(재의요구권)을 야당과 협상 카드로 활용하라는 취지로 말한 것과 관련해 "야당과의 전면전을 부추긴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 민심을 받들 계획과 과제를 논의하는 자리가 아니었는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치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 16일 22대 총선 당선자들과 한남동 관저에서 만찬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정부·여당은 정부·여당으로서의 권한이 있으니, 소수라고 기죽지 말고 열심히 해달라"며 거부권을 협상 카드로 활용하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총선 민심을 받들겠다고 하더니 왜 계속 국민의 뜻을 거부하면서 반대로 가는 것인지 납득되지 않는다"며 "'채상병 특검'을 수용해 변화의 의지를 말이 아닌 행동으로 증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내일(21일) 국무회의에서 또다시 거부권이 반복돼선 안 된다"며 "특검법을 즉각 공포하고 이를 출발점으로 국정 기조를 전면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민심을 거역한 권력 남용은 반드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다는 것을 기억하기 바란다"며 "국민의 인내심을 또다시 시험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 '전국민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 수용도 압박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건전재정'이라는 이름으로 긴축 재정을 고집하면서 국민에게 허리띠를 더 졸라매라는 식의 무책임한 주문을 하고 있다"며 "삼중고에 2년 이상 버텨온 국민은 이제 더 이상 졸라맬 허리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전국 곳곳 시장을 다니며 수차례 민생토론회도 열었으니 직접 보지 않았나"며 "국정기조를 전면 전환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니 이제 전환의 신호라도 보여줘야 하지 않겠나, 생존의 기로에 선 국민을 도울 수 있는 주체는 오직 정부뿐"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제안한 민생 회복 지원금을 포함해 정부가 적극적인 재정 정책으로 서민 삶을 다시 회복해 주기 바란다"며 "국민들에게 지역 골목상권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로 소득 지원을 해주면 소득 지원 효과가 복합적으로 발생하는 만큼, 지방경제에도 도움이 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여당을 향해 "복합적 정책 효과를 가지는 민생 회복 지원책을 즉시 협의해 주기 바란다"며 "정부여당이 권력 유지에만 골몰할 것이 아니라 국민의 삶에 대한민국의 미래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재명 "尹, '거부권 협상카드 활용' 전면전 부추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