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귀뚜라미, 냉방·제습 강화 '2024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 출시


기존 대비 제습 성능 75%↑
습기 하루 최대 40L 제거

[아이뉴스24 이시은 기자] 귀뚜라미는 냉방 효율과 제습 기능을 강화한 '2024년형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2024년형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 이미지. [사진=귀뚜라미]
2024년형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 이미지. [사진=귀뚜라미]

신제품은 갈수록 고온다습해지는 여름철 기후 특성을 반영해 기존 제품 대비 제습 성능을 최대 75%까지 향상했다. 제습 모드 가동 시 하루 최대 40리터까지 실내 습기를 제거해 준다.

실내 온도에 따라 효율적으로 운전하는 저소음 듀얼 인버터 압축기를 적용해 에너지효율 1등급을 실현했다. 취침 모드를 가동하면 도서관보다 낮은 최저 33데시벨 수준의 운전 소음으로 작동한다. 특히 새롭게 추가된 에코 모드를 실행시 실내 온도를 빠르게 낮춘 뒤 8시간에 걸쳐 서서히 바람 세기를 조절해 일반 모드 대비 약 60%의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

원룸, 오피스텔, 소규모 사무실 등에서 혼자서도 자가 설치가 가능하도록 편의성도 강화됐다. 거치대 등 고정 부위에 노브(손잡이)형 나사가 적용돼 별도 공구 없이 손으로 나사를 돌려 설치할 수 있다.

또 모션 감지 기능을 통해 방 안에 홀로 있는 부모님과 자녀의 이상 유무 혹은 외부 침입 여부를 확인하고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제품 전면부 모션 감지 센서가 냉방 가동 중 일정 시간 사물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거나, 운전 정지 중 일정 시간 사물 움직임이 감지되면 스마트폰 앱으로 알림을 보내준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여름 역대 4위의 폭염과 역대 3위의 폭우가 동시에 기록되는 등 한국의 여름이 고온다습한 아열대 기후로 변화함에 따라 창문형 에어컨의 냉방 성능뿐만 아니라 제습 기능도 업그레이드했다"며 "설치와 유지관리가 편리하고 에너지효율이 높아 알뜰한 여름나기에 적합한 제품으로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시은 기자(isieun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귀뚜라미, 냉방·제습 강화 '2024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 출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