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구시, 현금 없는 시내버스 시범 운영한다


7월부터 시내버스 현금 NO! 교통카드 준비해 주세요
현금 환전에 따른 운행 시간 지연 개선과 안전사고 예방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대구광역시(시장 홍준표)는 오는 7월 1일부터 5개 노선(410번, 410-1번, 425번, 706번, 726번) 98대의 시내버스를 대상으로 ‘현금 없는 시내버스’를 시범 운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내버스 현금 승차 비율이 2022년 2.8%, 2023년 2.2%, 2024년 4월 기준 1.4%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데 반해, 인건비 등 현금수입 관리에 연간 8.2억 원의 비용이 소요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구시청 산격청사 전경 [사진=대구시]
대구시청 산격청사 전경 [사진=대구시]

게다가 시내버스 기사가 현금 이용 승객에게 거스름돈 환전으로 인한 운행 시간 지연과 안전사고 우려 등의 문제점이 대두되고 있어 이를 개선하기 위해 ‘현금 없는 시내버스’ 시범운행을 추진하게 됐다.

특히, 전국 최초 어르신 통합 무임승차 시행으로 고령층의 카드 사용이 보편화됐고 K-패스카드 할인, 광역 환승할인 등의 혜택을 얻기 위해서 교통카드 사용이 필수인 만큼 현금 없는 시내버스 도입 여건이 충분히 갖추어진 것으로 대구시는 판단하고 있다.

시범운영 시 교통카드 미소지 승차객을 위해 계좌이체를 통한 요금 납부, QR코드를 이용한 모바일 교통카드 발급 등 현금 대체 수단을 마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 6개월간 시범운행을 통해 도출된 문제점을 분석하고 보완해 전면 시행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대영 대구시 교통국장은 “교통카드를 이용하면 요금할인과 무료 환승 등 혜택이 많은 만큼 현금 없는 버스가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철저한 사전 준비와 시민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구시, 현금 없는 시내버스 시범 운영한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