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군민과 함께한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 45만 관광객이 찾았다


19일 성료…길놀이부터 별뫼 줄다리기까지, 군민과 함께한 축제
군민 화합과 역대급 화려한 축제 연출까지, 두 마리 토끼 다 잡아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경북 성주군(군수 이병환)은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열린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가 45만명의 관광객이 찾으며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고 20일 밝혔다.

지역민과 함께하는 컨셉으로 진행된 올해 축제는 군민에게는 화합과 재미‧성취감을 관광객에게는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등 경상북도 지정 우수축제의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줬다.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 야간 전경 [사진=성주군]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 야간 전경 [사진=성주군]

축제의 서막을 연 군민 길놀이는 올해 축제의 가장 큰 변화요소였다.

처음 시도하는 콘텐츠임에도 불구하고 성주읍, 선남면, 금수면 등 10개 읍면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군민 모두가 함께하는 축제가 될 수 있었다.

현장에서는 준비한 공연과 내재된 흥과 끼를 아낌없이 보여주며 서로 응원하고 화합하는 모습까지 보여줘 보는 이들에게 더 큰 재미와 감동을 자아냈다.

지난 17일 개막식에서는 군민들과 함께하는 저출생극복 생명 퍼포먼스를 연출했다.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 퍼레이드 장면 [사진=성주군]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 퍼레이드 장면 [사진=성주군]

지역 다둥이 가족과 성주군어린이합창단이 함께한 생명선포식, 관객 1만여명 모두와 함께한 생명 퍼포먼스를 진행했고 이후 화려한 생명 드론쇼, 관객과 직접 소통하고 호흡하는 초대가수 공연을 이어갔다.

18일에는 군민들의 힐링 쉼터 성밖숲에서 태교음악회를 함께 즐겼고 특히 지역 임산부 가족들을 초청해 함께 즐기며 생명의 의미까지 더하는 시간을 가졌다.

저녁에 진행된 참외가요제는 사전 참가신청자 300여명 중 예선을 통과한 최종 10명이 무대를 꾸몄고 지역민은 물론 트로트 팬들과 함께 했다.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 전경 [사진=성주군]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 전경 [사진=성주군]

마지막날인 19일에는 꿈과 미래를 품은 지역 청소년들의 드림페스티벌 경연, 성주국악협회가 직접 준비하고 연출하는 별뫼줄다리기가 진행됐고 화려한 불꽃놀이가 축제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번 축제에선 체험공간, 전시공간, 놀이공간, 푸드존들도 군민들이 직접 운영했다.

지역 기관‧사회단체등이 운영하는 메인무대 옆 성주 축제 최초로 개방 라운드형으로 배치된 체험학교, 이장연합회가 준비한 참외 무료 시식존, 지역 청년들이 기획하고 연출하고 운영한 키즈랜드와 베이비놀이터가 초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지역 농업인들이 참외를 활용한 게임과 체험을 진행한 참외랜드, 지역 문화인과 학생들이 준비하고 전시한 숲 속 군민예술제, 지역 음식점과 상인회 등이 직접 만들고 판매한 먹거리존‧어린이푸드존‧푸드트레일러존이 지역 축제의 의미를 더했고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까지 얻었다.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 참여 어린이들을 위한 퍼포먼스 펼쳐지고 있다. [사진=성주군]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 참여 어린이들을 위한 퍼포먼스 펼쳐지고 있다. [사진=성주군]

축제 시설물과 체험물들은 관광객들을 배려하는 동시에 더욱 화려해지고 트렌디해졌다. 높이 14m 높고 웅장한 메인무대, 콘서트장을 연상시키는 1000석의 계단식 객석, 높이 7m의 초대형 참별이 포토존, 길이 10m가 넘는 어린이 연극 퍼레이드 조형물, 수상자전거에 더해 2대의 12인승 수상택시까지 도입한 수상레포츠, 아름다운 포토존과 쉼터를 품은 참외힐링공원과 참외 명예의 전당이 관광객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특히 미디어아트 주제관은 아름다운 성주를 실감형으로 트렌디하게 풀어낸 제1 별고을관, 성주참외와 마스코트 참별이를 담은 제2 참별이관, 생명력 넘치는 어린이들의 놀이‧체험공간 제3 키즈아쿠아관 으로 구성돼 있어 전 세대 가족 관광객이 모두 만족했다는 평이다.

군민 A씨는 “전야제 군민 길놀이를 준비하면서 나와 우리가 축제의 일부였다는 느낌을 받아 너무 감동적이고 모두 함께 웃고 즐기는 시간이 너무 꿈만 같고 즐거웠다”고 말했고, 군민 B씨는 “지역에 60년간 살면서 이런 경험은 처음이었다. 군민 길놀이는 우리 군민들의 소중하고 행복한 추억으로 머릿속에 오래 남을 것 같고 내년 길놀이가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의 어린이들을 위한 키즈랜드 전경 [사진=성주군]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의 어린이들을 위한 키즈랜드 전경 [사진=성주군]

이병환 성주군수는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는 우리 군민 모두가 함께 만들고 즐긴 소중한 추억의 공간이었다”며 “참외와 생명의 도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우리 성주는 내년에도 더욱 화려하고 새로운 축제로 군민 여러분들과 관광객을 찾아뵙겠다”고 전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군민과 함께한 '2024 성주참외&생명문화축제' 45만 관광객이 찾았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