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호중 창원 공연서 "죄는 제가 지어"…경찰, 구속영장 신청 검토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공연장을 찾은 팬들에게 사과했다. 경찰은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중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김호중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19일 가요계 등에 따르면, 김호중은 전날에 이어 이날에도 경남 창원시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 창원' 공연을 이어갔다.

이날 무대에 오른 김호중은 "죄송하다"라고 사과한 뒤 "죄는 제가 지었지, 여러분들은 공연을 보러 오신 것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호중은 창원 1일 차 공연에서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한 바 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부딪힌 뒤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여러 정황 증거 등을 토대로 김씨가 음주 운전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지난 1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김씨가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소변 감정 결과를 받았다.

국과수는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으로 비춰 음주 판단 기준 이상 음주대사체(신체가 알코올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김씨의 음주 운전 혐의를 직접적으로 입증하는 것에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씨가 경찰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다가 음주 측정이 사실상 불가능한 사고 후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했기 때문이다.

뺑소니 혐의에 음주운전 의혹도 더해진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의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가 18일, 19일 이틀간 경남 창원 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논란 속에 진행되는 가운데 많은 팬들이 공연을 보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4.05.19 [사진=뉴시스]
뺑소니 혐의에 음주운전 의혹도 더해진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의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가 18일, 19일 이틀간 경남 창원 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논란 속에 진행되는 가운데 많은 팬들이 공연을 보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4.05.19 [사진=뉴시스]

경찰은 음주운전 혐의를 적용하지 못할 경우 도주치상을 비롯, 범인도피·증거인멸 교사, 위험운전치상,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김씨와 소속사가 조직적인 증거 인멸 움직임을 보였고, 김씨가 9일 사건 당일 현장에서 도주한 점을 볼 때 구속 요건은 충족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향후 콘서트 일정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김씨의 콘서트를 공동 주최하는 SBS미디어넷은 6월 예정된 공연 연출을 맡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도 오는 23~24일 주최 공연에서 김씨를 대체할 출연자를 주관사에 요청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호중 창원 공연서 "죄는 제가 지어"…경찰, 구속영장 신청 검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