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韓-OECD 공동 추진 '디지털 사회 이니셔티브' 출범


정기적인 글로벌 디지털 규범 논의의 장 마련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디지털 사회 이니셔티브'를 출범한다고 1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 로고 [사진=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 로고 [사진=과기정통부]

디지털 사회 이니셔티브는 OECD 회원국 간 디지털 규범 관련 상설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향후 글로벌 인공지능(AI)·디지털 규범·거버넌스 논의 시 대응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우리나라가 주도해 신설된 것으로, 각국의 디지털 규범과 디지털 심화 대응 정책 사례를 정기적으로 공유하는 글로벌 정책 플랫폼으로 기능할 예정이다.

또 참여국의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전 세계가 마주한 디지털 심화의 사회적 영향을 진단하고 각국의 디지털 심화 대응 현황과 법·제도·정책 등을 공유하며, 주요 활동 요약 보고 등을 발간할 계획이다.

올해는 다음 달 중 1차 실무 회의, 하반기에 1차 선임 회의가 예정돼 있다.

디지털 사회 이니셔티브는 OECD 회원국을 대상으로 한국의 '디지털 권리장전' 등 새로운 디지털 질서 정립 추진방안을 공유·확산하면서도, 이를 토대로 OECD 차원의 디지털 규범 논의를 우리나라가 주도해 논의의 장을 제공한다는 의미가 있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20일 디지털 사회 이니셔티브 협력 의향서 서명식을 진행한다.

아울러 서명식을 계기로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과 제리 쉬한 OECD 과학기술혁신국장 간 양자 면담이 진행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전략 최고위협의회 등 한국의 선도적인 AI·디지털 정책사례를 OECD에 공유하고, 오는 21~22일 개최될 AI 서울 정상회의와 AI 글로벌 포럼에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할 계획이다.

송상훈 실장은 "윤석열 대통령은 그간 뉴욕 구상, 파리 이니셔티브, 뉴욕 디지털 비전 포럼 등 지속적인 글로벌 행보를 통해 국제사회의 디지털 규범 논의를 선도해왔다"며 "이번에 출범하는 OECD 디지털 사회 이니셔티브는 이러한 논의를 OECD 차원에서 확산하고, OECD와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의 디지털 규범 논의를 계속해서 주도해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효빈 기자(x4080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韓-OECD 공동 추진 '디지털 사회 이니셔티브' 출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