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尹대통령 기념사, '5·18 헌법수록 또 빠졌다'


3년 연속 참석, 기념사는 원론적

[아이뉴스24 홍성효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며 '임기 내내 참석' 약속을 이어갔지만 기념사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44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취임 첫해인 2022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참석으로 '임기 내내 5·18 기념식에 오겠다'던 약속을 지킨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1980년 5월 광주의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이룬 토대가 됐다"며 "대한민국이 오월의 정신으로 자유민주주의의 꽃을 활짝 피워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전혀 부족함이 없는 정치적 자유와 인권을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경제를 빠르게 성장시켜 계층 이동의 사다리를 복원하고 국민이 누리는 자유와 복지의 수준을 더 높이 끌어올려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5·18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한 언급은 사실상 없었다. 이날 기념식 중에는 내빈으로 앉아 있던 광주시의회 5·18특별위원회 소속 시의원 8명이 윤 대통령의 기념사 직전 기습 손팻말 시위를 벌였다. 의원들은 일제히 일어나 기념사 내내 '5·18 헌법 전문 수록'이 한 글자씩 적힌 손팻말을 펼쳐 들었다. 대통령경호처 경호원들도 시의원들 곁에 다가가 섰으나 별다른 제지는 하지 않았다.

지난해에도 윤 대통령은 43주년 기념사에서 "오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이고 우리가 반드시 계승해야 할 소중한 자산"이라며 5·18을 국가의 이념적 토대가 되는 항쟁으로서 존중했다.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한 실천 의지나 방법 등은 명시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취임 8일 만에 참석한 5·18 42주년 기념식에서도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다"라고만 했었다.

/홍성효 기자(shhong082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尹대통령 기념사, '5·18 헌법수록 또 빠졌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