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보험 DB 업체 불법 개인정보 수집 기승


보험개발원 협력사로 속여 소비자 접근
손보협회 의뢰 여론조사라고 속이기도

[아이뉴스24 최석범 기자] 보험 영업 데이터베이스(DB) 업체의 불법 개인정보 수집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19일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보험개발원과 협업하는 업체라고 속여 개인정보를 요구한다는 제보가 있었고, 피해가 없도록 소비자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험개발원의 피싱 주의사항 안내문 [사진=보험개발원]
보험개발원의 피싱 주의사항 안내문 [사진=보험개발원]

이 업체는 소비자에게 보험개발원과 업무 제휴를 체결하고 보험금 환급을 대행하는 '보험금환급지원센터'라고 소개했다. 보험금 환급 과정에서 개인정보를 요구했다.

손해보험협회도 협회를 사칭한 여론조사 제보를 접수하고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이들은 손해보험협회 의뢰로 실손보험 여론조사를 한다고 접근한 뒤 소비자의 개인정보를 요구했다.

이들이 개인정보를 요구한 것은 보험 영업에 필요한 DB를 만들기 위해서다. 보험 DB를 만들기 위해선 개인정보 수집 동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업계에선 금소법 시행으로 보험 DB 확보가 어려워진 업체들이 소비자를 속였다고 분석한다.

DB 업체는 보험 DB를 생산할 때 콜센터 직원을 활용한다. 콜센터 직원이 사전에 확보한 원천 데이터로 소비자에게 전화하고, 보험금 환급 등을 매개로 대면 약속(미팅)을 잡는다. 대면 미팅을 하겠다고 하면 DB가 된다. 보통 미팅을 잡기 위해 보험 전문가가 방문해 보장 분석을 하고 보험금도 환급해 준다고 얘기한다.

대면 약속을 잡은 건은 보험 DB(퍼미션 DB)로 생성되고 설계사들에게 판매된다. 이런 퍼미션 DB는 개당 9만원에서 12만원 선에 판매된다.

DB 업체 한 관계자는 "금소법 시행 등으로 DB 확보가 어렵다 보니 보험 유관 기관과 협업을 하는 곳이라고 속이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석범 기자(0106531998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보험 DB 업체 불법 개인정보 수집 기승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