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충청권 세계U대회 선수촌 세종에 들어선다


2027년 LH 공급 공공임대주택 약 2300호 활용

[아이뉴스24 안영록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오는 2027년 세종특별자치시에 공급 예정인 공공임대주택이 2027 충청권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선수촌으로 활용된다.

2027 충청권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조직위원회는 17일 강창희 조직위원장과 이한준 LH 사장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선수촌 조성 관련 포괄적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기본 협약을 맺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협약은 오는 2027년 8월 충청권에서 열릴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에 참가하는 150개국 선수들의 숙소로 LH 공공주택을 활용하고자 마련됐다.

강창희 조직위원장과 이한준 LH 사장(왼쪽부터)이 17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선수촌 조성 관련 포괄적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기본 협약을 맺었다. [사진=2027 충청권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조직위원회]
강창희 조직위원장과 이한준 LH 사장(왼쪽부터)이 17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선수촌 조성 관련 포괄적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기본 협약을 맺었다. [사진=2027 충청권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조직위원회]

주요 협약 내용은 △세종특별자치시 5-1생활권 및 6-3생활권의 공공주택 약 2300호와 부지 제공을 위한 상호 협력 △협약 이행을 위한 실무협의회 구성·운영 △기본 협약 이후 세부 협약 체결 추진 등이다.

LH는 협약에 따라 2027년 공급 예정인 세종특별자치시 공공임대주택 약 2300호(약 1만 명 수용가능)를 선수 숙소로 제공한다.

조직위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한 관계기관 협의 지원과 발생 비용을 보전할 계획이다.

앞서 LH는 2012 여수엑스포, 2018 평창동계올림픽 등에서도 보유 주택 등을 활용해 대회 운영을 지원한 바 있다.

/청주=안영록 기자(rogiy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충청권 세계U대회 선수촌 세종에 들어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