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목이슈] 유모차·장난감 해외 직구 금지에 오로라 수혜 기대↑


정부, 직구 소비자 안전 강화 목적…내달부터 80개 품목 직구 규제
저출산 대응·밸류업 프로그램 간접적 수혜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정부 규제로 인해 다음 달부터는 알리·테무 등을 통하더라도 국가인증통합마크(KC) 인증이 없는 외국산 유모차, 어린이 장난감 등을 살 수 없게 됐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전날(16일) '해외 직구 급증에 따른 소비자 안전 강화 및 기업 경쟁력 제고 방안'을 발표했으며, 이에 따라 국민의 안전과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80개 품목에 KC인증이 없다면 직구를 원천 금지하기로 했다.

규제 품목에 유모차·장난감·어린이용 자전거 등 어린이를 주 고객으로 하는 품목이 34개 포함되면서, 캐릭터 완구·콘텐츠 기업 오로라월드가 직·간접적인 수혜를 입을 것이란 전망이다.

오로라월드는 '2024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에서 캐릭터완구 부문 20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오로라월드]
오로라월드는 '2024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에서 캐릭터완구 부문 20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오로라월드]

◇해외 직구 원천 차단…'알테쉬'서 발암물질 검출이 원인

정부가 이런 조치를 취한 것은 최근 '알테쉬'(알리·테무·쉬인)를 비롯한 직구 플랫폼을 통해 유통된 어린이용 장신구 등에서 기준치의 수백 배에 이르는 발암물질이 검출됐기 때문이다.

규제 품목은 어린이 제품 34종과 전기·생활 용품 34종, 가습기용 소독·보존제 등 생활화학제품 12개 품목으로 구성됐다. 의류, 가구, 완구, 학용품, 놀이기구 등 어린이 제품에 대한 안전 기준이 강화되면서 사실상 13세 이하 어린이용 제품은 직구로 살 수 없다는 평가다.

정부 규제 품목에 유모차·장난감 등 어린이를 주 고객으로 하는 품목이 34개 포함됐다. [사진=국무조정실]
정부 규제 품목에 유모차·장난감 등 어린이를 주 고객으로 하는 품목이 34개 포함됐다. [사진=국무조정실]

안전 문제가 시급한 만큼 정부는 관세법도 활용해 위해제품의 반입을 차단할 방침이다.

이정원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차관급)은 "법 개정 전에도 관세법 조항(237조)에 근거해 위해제품 반입을 차단하는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며 "관세청과 소관부처 간의 준비를 통해 6월 중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저출산 과제·밸류업 등 모멘텀 다수

글로벌 토이 사업, 국내 토이 사업, 콘텐츠 사업을 주 사업으로 영위하는 오로라월드는 정부의 당면 과제인 저출산 극복과도 연결점이 있다.

정부가 저출생 극복과 관련해 새로운 부처를 신설하는 등 움직임을 보이자, 엔젤산업의 주가가 상승했다. 엔젤산업은 영유아·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산업으로, 아기 천사(Angel)와 같은 어린아이들을 위한 산업이라는 의미에서 유래했다.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로라는 앞서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이해 여러 이벤트를 진행했다. 2024년 최고 인기상품 10종을 온라인 최저가로 제공하는 초특가 할인 대전부터, 어린이날 주말인 5월 4~5일에는 구매한 어린이 고객들에게 천연 색소로 만든 솜사탕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후 2시 기준, 엔젤산업 24개 테마주는 전일 대비 0.46% 오르고 있다. 관련주인 오로라 외 제로투세븐·매일유업·남양유업·대교·웅진씽크빅·꿈비·예림당·아가방컴퍼니·삼성출판사 등이 오름세를 보인다.

증권가에서는 오로라의 주가가 실적에 비해 낮게 위치했다는 판단이다. 오로라월드 매출은 2021년 1781억원에서 지난해 2326억원으로 130%가량 늘어 업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또한 작년 8월 완구업계에선 처음으로 강원 원주에 골프장 '오로라CC'를 개장하며 사업 다각화에도 나섰다. 오로라 관계자는 "주력 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수익 확대를 위해 신사업 진출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로라는 지난달 5일, 공시를 통해 1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취득한다고 공시했다. 오로라 측은 취득 목적이 주가 안정과 주주 가치 제고라고 밝혔다.

/황태규 기자(dumpli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목이슈] 유모차·장난감 해외 직구 금지에 오로라 수혜 기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