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밀양아리랑대축제' 밀양강·영남루 일원에서 개최...23~26일


'영남루의 꿈, 밀양아리랑의 빛' 주제로 4일간 펼쳐져
밀양강 오딧세이, 아리랑 주제관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
안병구 시장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최선 다할 것"

[아이뉴스24 임승제 기자] 제66회 밀양아리랑대축제가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국보 영남루와 밀양강 일원에서 성대하게 펼쳐진다.

66년째를 맞이한 '밀양아리랑대축제'는 1957년 영남루 대보수 기념 행사로 시작됐다.

'영남루의 꿈, 밀양아리랑의 빛'이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행사는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가진 밀양의 대표 축제로서 정부 지정 문화관광축제 로컬 100에 선정돼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서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열린 '제65회 밀양아리랑대축제' 행사 전경. [사진=경상남도 밀양시]
지난해 열린 '제65회 밀양아리랑대축제' 행사 전경. [사진=경상남도 밀양시]

특히 올해는 밀양의 상징인 영남루가 60년 만에 국보로 재승격된 것을 기념해 아리랑의 예술적 가치와 정수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공연이 선보인다.

'아리랑 주제관'은 아리랑의 정취를 느끼는 공간으로 밀양아리랑의 역사와 아름다움을 가득 담은 보물 창고와 같다.

세계 곳곳에 퍼져있는 밀양아리랑의 다양한 모습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고, 아리랑 선율에 녹아있는 한(恨)과 아름다움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기획됐다.

 지난해 열린 '밀양아리랑대축제' 행사 전경. [사진=경상남도 밀양시]
지난해 열린 '밀양아리랑대축제' 행사 전경. [사진=경상남도 밀양시]

특히 유물 및 발간자료 전시, 아리랑 청음 코너, 디지털 게임존 등 남녀노소 모두가 흥미를 느낄만한 다양한 아리랑 콘텐츠로 구성돼 있다.

올해는 영남루 국보 승격을 기념한 특별전시도 함께 열린다.

영남루의 풍류와 발자취 뿐만 아니라 밀양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작품이 전시된다. 밀양아리랑대축제장을 찾는다면 아리랑 주제관 방문은 필수 코스다.

'밀양강 오딧세이'는 축제의 백미다.

실경 멀티미디어 쇼와 뮤지컬이 환상적으로 어우러진 국내 유일의 체험형 문화예술 공연으로 손꼽힌다.

밀양강과 영남루 야경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압도적인 규모의 화려한 공연은 전국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독보적인 영상미를 선보이며, 밀양을 온통 빛과 음악의 환상적인 밤으로 수놓는다.

특히 올해는 '별들의 노래'라는 주제로 작원관 전투의 영웅 박진 장군, 유일한 여성 의열단원 현계옥, 백마 타고 오는 초인 윤세주 등 밀양을 빛낸 인물들의 특별한 이야기가 봄날 저녁 밀양 강변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밀양의 전통과 역사 속에서 살아 숨 쉬는 인물들의 격정적인 스토리를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공연으로 관람객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한다.

 '제66회 밀양아리랑대축제' 포스터. [사진=경상남도 밀양시]
'제66회 밀양아리랑대축제' 포스터. [사진=경상남도 밀양시]

'원더랜드'와 '아리랑 미로 찾기'는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도 동심으로 돌아가 즐길만한 또 하나의 공간을 창출한다.

아리랑 미로 찾기는 아리랑 원더랜드로 들어가기 위한 통로로 1시간의 제한 시간 내에 미로 곳곳에 숨겨진 다양한 미션을 해결하며 밀양의 역사·문화·자연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다.

아리랑 원더랜드는 밀양아리랑의 정신과 가치를 배우며 즐기는 공간이다.

과거·현재·미래 세대를 아우르는 다채로운 아리랑 콘텐츠를 이곳에서 체험할 수 있다. 가족·친구·연인 등 누구와도 즐겁게 참여할 수 있으므로 아리랑 미로와 아리랑 원더랜드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 수 있다.

올해 첫선을 보이는 알파 세대, MZ세대 등 젊은 층을 겨냥한 밀양 '팝업 스토어'도 눈길을 끈다.

밀양서 생산되는 다양한 제품을 맛보고 구매할 수 있는 공간에서 생산자와 소비자들이 직접 소통하는 기회를 가진다.

올해는 삼양식품 불닭볶음면, 클래식술도가 막걸리가 주된 제품이다.

삼양식품은 세계적인 히트 상품인 불닭볶음면에 얽힌 다양한 스토리와 제품을 전시하고 현장에서 구매한 라면을 직접 끓여 먹을 수 있게 준비해 젊은 세대의 감성을 사로잡을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또 한정판 굿즈 판매, 막걸리 시음과 펍 운영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준비돼 자유롭고 개성 넘치는 축제 분위기를 돋울 예정이다.

축제에는 먹거리를 빼놓을 수 없다.

먹는 즐거움은 축제에서 최고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밀양아리랑대축제의 다양한 먹거리는 다른 축제에 비해 음식 가격이 저렴한 편으로 5000원에서 1만원 정도면 해결돼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토속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기쁨을 누린다.

아리랑먹거리존 향토음식점에서는 지역의 대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특히 올해는 밀양돼지국밥이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또 제방 위 각양각색의 푸드트럭은 MZ세대의 입맛을 사로잡을 준비를 하고 있다. 즐거운 축제 분위기와 맛있는 음식을 즐기며 가족 친구들과 소중한 시간을 보내기에 안성맞춤이다.

신인 가수를 꿈꾸는 가수 지망생의 등용문인 '밀양아리랑가요제'도 인기가 갈수록 상승한다.

대축제 마지막 날인 26일 오후 6시 40분에 밀양아리랑가요제가 개최된다.

올해로 23회째를 맞는 밀양아리랑가요제는 밀양시와 KBS가 공동 주관하는 권위 있는 가요제로 가수 지망생에게 신인 가수 등용문이 돼왔다.

새로운 여정을 시작하는 신인들을 응원하고 즐길 기회를 놓치지 말자. 꿈을 향한 열정이 가득한 경연을 보며 누가 최고의 신인 가수가 될지 조마조마하게 기다리는 마음은 덤이다.

이날 행사에는 김연자, 아이키 댄스팀, 임한별과 댄스팀 등 초대 가수가 신인들의 무대를 빛낸다.

'밀양농업관'과 '미량초우브랜드홍보관'에서 밀양농업의 발자취를 둘러 보는 것도 추천한다.

밀양은 오래전부터 얼음골 사과·대추·딸기 시배지·맛나향 고추·깻잎 등 대한민국 최고 품질의 농산물 주산지로서 이름을 알려왔다.

이번 축제에서는 밀양의 농업 자원과 미래 가치를 알리고 체험할 수 있도록 밀양농업관과 미량초우브랜드홍보관에서 특별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밀양농업관은 '우리 함께 가치농업, 농(農) Together'이라는 주제로 아리랑주제관 옆에 설치된다.

방문객들은 이곳에서 다양한 전시와 체험을 통해 분야별 농업 신기술과 발전 방향에 대해 알 수 있다. 또 밀양에서 생산된 신선하고 맛있는 농산물도 직접 접할 수 있다.

축산물도 빼놓을 수 없는 즐길 거리다.

미량초우브랜드 홍보관에서는 친환경 농축산물 소비를 촉진하는 시식 행사를 진행한다. 미량초우 소고기는 부드럽고 풍부한 맛으로 유명하다. 축제 기간에 한우 곰거리 깜짝 세일과 불고기 할인 판매 행사도 열려 저렴한 가격에 맛있는 밀양축산물을 맛볼 수 있다.

힐링과 휴식의 공간도 마련했다.

'힐링존·멍존·쿨존'은 뜨거운 햇살과 붐비는 인파 속에 지치는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휴식 공간을 제공한다.

'힐링존'은 자연 속에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다. '멍존'은 조용하게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거나 동반자들과 편안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곳이다. 캠핑 의자·재활용 종이 돗자리 등이 준비돼 아름다운 자연을 감상하며 평온한 시간을 누리기에 부족함이 없다.

무더위가 한창일 때는 아리랑 미로 인근 컨테이너에 마련된 '쿨존'에서 더위를 식히며 잠시 쉬어가는 것을 추천한다.

시는 관람객들의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을 위해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지난 몇 년간 무료 셔틀버스는 축제장을 오가는 이동 수단으로 인기를 끌어왔다. 방문객들은 교통 혼잡과 주차 문제를 걱정할 필요 없이 주차장과 축제장을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시는 올해도 2가지 코스의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해 축제 방문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A코스는 밀양아리랑대공원↔시청↔행사장 △B코스는 밀양역↔가곡동 둔치↔용두교 하단↔행사장이다.

승용차나 시외버스를 타고 온다면 A코스를, 기차로 이동한다면 B코스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더욱 편리하다. 코스별 25인승 버스 6대씩 20분 간격으로 운영되며, 운영 시간은 오전 9시40부터 오후 10시40분까지다.

 '제66회 밀양아리랑대축제' 행사 일정표. [사진=경상남도 밀양시]
'제66회 밀양아리랑대축제' 행사 일정표. [사진=경상남도 밀양시]

'밀양아리랑대축제'는 지난 66년간 밀양의 역사와 문화를 주제로 매년 새로운 시도와 괄목할만한 발전을 거듭해 오다 2012년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후 대한민국 대표 문화축제로 위상이 상승됐다.

특히 지난해 영남루가 국보로 재 지정돼 올해 축제는 밀양의 유·무형 유산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문화 콘텐츠로 발돋움할 수 있다는 희망을 심는 행사가 될 전망이다.

밀양시는 시민과 방문객들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했다.

시는 지난 9일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 안전관리위원회를 구성해 공연장 무대 및 시설물, 안전관리 조직 및 임무, 안전관리 요원 배치계획, 비상시 조치 사항, 유형별 안전사고 대책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오는 22일에는 행정안전부가 참여하는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무대·전기·가스시설 등 분야별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사고나 위험 상황에 대비해 안전 인력도 충분히 배치할 예정이다.

또 방문객들이 안전하고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 있도록 음식 판매 부스의 위생 관리에도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안병구 밀양시장은 "밀양아리랑은 시대 변화에 따라 새롭게 변모하고 발전해 온 밀양의 자랑이자 세계적인 문화유산"이라면서 "밀양아리랑대축제는 가장 한국적인 동시에 가장 세계적인 축제이며 지역의 가치가 대한민국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발전시킬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밀양=임승제 기자(isj2013@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밀양아리랑대축제' 밀양강·영남루 일원에서 개최...23~26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