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TV 불황 장기화에도"…삼성전자, 글로벌 시장서 점유율 1위


LG전자, OLED시장서 49%로 1위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글로벌 경기 침체 영향으로 전 세계 TV 시장의 불황이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고급화·대형화 트렌드가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프리미엄 전략을 통해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3세대 AI 8K 프로세서'를 탑재한 2024년형 '네오 QLED 8K' TV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3세대 AI 8K 프로세서'를 탑재한 2024년형 '네오 QLED 8K' TV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1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글로벌 TV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전 지역에 걸쳐 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특히 중국과 일본에서의 하락 폭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서 삼성전자는 출하량 기준 점유율 16%로 1위를 유지했다. 매출액 기준으로도 1위를 차지했다.

LG전자는 출하량 기준으로 중국 하이센스(10%)와 TCL(10%)에 이은 4위를 기록했다. 다만, LG전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시장에서는 49%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지켰다. 특히 동유럽 OLED TV 시장에서는 9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글로벌 TV 트래커 보고서' 요약.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글로벌 TV 트래커 보고서' 요약.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화면 크기별로 보면 70인치 이상 대형 TV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28% 급성장했다. 삼성전자는 70인치 이상 대형 TV 시장에서 22%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퀀텀닷(QD)-LCD, QD-OLED, 미니 LED 등 고사양 프리미엄 TV 출하량도 전년 동기 대비 15% 늘었다. 특히 미니 LED LCD TV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24% 늘며 성장세를 이끌었다. 고사양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는 삼성전자(42%)와 LG전자(18%)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하며 시장을 이끌었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올해 1분기 TV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하락세를 보이긴 했지만, 작년 하반기에 겪었던 약세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개선된 결과"라며 "고급화, 대형화 트렌드가 TV 시장을 이끌고 있고 삼성전자가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고 분석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TV 불황 장기화에도"…삼성전자, 글로벌 시장서 점유율 1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