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S, 글로벌 전력인프라 호황 속 성장 준비 중…목표가↑-NH


목표가 13만→20만 '상향'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NH투자증권은 17일 LS에 대해 글로벌 전력인프라 호황 속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투자를 진행 중이라고 판단했다. 목표 주가는 13만원에서 20만원으로 올렸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LS용산타워 전경. [사진=LS]
LS용산타워 전경. [사진=LS]

LS의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조9450억원, 2437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했다. 전분기 대비 동가격의 상승이 이어진 가운데 LS Electric이 전력기기, 전력 인프라 중심 호실적을 거뒀으며, LS전선 역시 초고압전선 수주 강세 지속에 수익성(영업이익 730억원)이 개선됐다.

LS MnM은 공장 보수 영향에도 전년동기대비 실적 개선에 성공했고, LS엠트론도 트랙터 성수기 효과에 179억원 영업이익을 거뒀다. 다만, LS I&D는 통신시장의 침체와 전기차 둔화 영향으로 부진했다.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LS는 현재 LS MnM 연결인식에 따라 지주회사 현금흐름을 연간 2000억원 대로 레벨업한 상황"이라며 "LS전선 수주잔고 증가와 해저케이블 설비를 증설했으며, LS MnM 전기차 소재 콤플렉스를 구축하는 등 성장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분기에는 동가격 강세와 LS전선 초고압선 이연매출 인식, LS MnM 정기보수 마무리 등으로 2731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황태규 기자(dumpli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S, 글로벌 전력인프라 호황 속 성장 준비 중…목표가↑-NH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