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유방암, 젊어서 더 무섭다" [명의]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유방암이 더 위험한 이유는 40대의 비교적 젊은 여성에게 가장 많이 발병하기 때문이다.

유방암이 더 위험한 이유는 40대의 비교적 젊은 여성에게 가장 많이 발병한다는 사실이다. [사진=EBS]
유방암이 더 위험한 이유는 40대의 비교적 젊은 여성에게 가장 많이 발병한다는 사실이다. [사진=EBS]

유방암은 우리나라 여성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암이자 우리나라 여성들을 가장 위협하는 암이다. 2021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유방암 발생자 수는 2만8720명으로 전체 여성 암의 21.5%를 차지한다.

이 유방암이 더욱 무서운 이유는 발병 나이가 다른 암에 비해 젊기 때문이다. 젊은 유방암의 경우, 예후가 좋지 않은 유방암 타입이 많은 데다 재발과 전이가 많고, 10년이 지나도 재발할 수 있다는 점 등이 환자들을 더 고통스럽게 만든다.

일하느라 가정을 돌보느라 바쁘게 살아가는 나이에 암을 만나면 그들이 책임지고 이끌어가던 가정도, 사회도 흔들리게 된다.

젊은 유방암의 경우, 예후가 좋지 않은 유방암 타입이 많은 데다 재발과 전이가 많고, 10년이 지나도 재발할 수 있다는 점 등이 환자들을 더 고통스럽게 만든다. [사진=EBS]
젊은 유방암의 경우, 예후가 좋지 않은 유방암 타입이 많은 데다 재발과 전이가 많고, 10년이 지나도 재발할 수 있다는 점 등이 환자들을 더 고통스럽게 만든다. [사진=EBS]

40대 두 여성은 비슷한 시기에 유방암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들은 유방암의 유형과 전이 여부는 모두 달랐다. 유방암은 암의 유형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유방암의 유형은 여성호르몬 수용체와 허투 수용체 등의 유무로 구분하는데, 이런 어려운 유형을 알아야 하는 건 유형에 따라 예후가 다르고 치료 방법도 달라지기 때문이다. 이뿐만 아니라 수술 중 확인하게 되는 감시 림프절 전이 여부도 중요하다.

또 앞서 설명한 치료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대부분의 암은 5년 후 완치 판정을 받는다고 한다. 하지만 유방암은 10년이 지나서 재발할 수 있어 완치라는 말을 쓰지 않는다. 그 때문에 예방이 더욱 중요한 암인데, 유방암의 예방법은 적극적인 검진뿐이다. 현재 국가건강검진은 40세 이상을 대상으로 이루어진다. 유방의 이상을 파악할 수 있는 검사방법과 나이별 권장 검진법까지, 여성의 건강을 위한 유방 검진은 어떻게 이루어지는 걸까?

17일 오후 9시 55분 방송되는 EBS '명의' '젊어서 무서운, 유방암' 편에서는 젊은 여성들을 노리는 유방암에 대해 김이수 외과 전문의와 함께 그 치료법과 예방법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사진=EBS]
17일 오후 9시 55분 방송되는 EBS '명의' '젊어서 무서운, 유방암' 편에서는 젊은 여성들을 노리는 유방암에 대해 김이수 외과 전문의와 함께 그 치료법과 예방법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사진=EBS]

이날(17일) 오후 9시 55분 방송되는 EBS '명의' '젊어서 무서운, 유방암' 편에서는 젊은 여성들을 노리는 유방암에 대해 김이수 외과 전문의와 함께 그 치료법과 예방법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유방암, 젊어서 더 무섭다" [명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