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익산시, 교통사고 잦은 곳 시설 개선 추진


8억9천만원 들여 모현동 서부보훈지청 사거리 등 3곳 시설 정비

[아이뉴스24 김양근 기자] 전북자치도 익산시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시설 개선으로 안전한 교통 환경을 조성한다.

시는 8억 9,000만 원을 투입해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익산시 청사  [사진=익산시]
익산시 청사 [사진=익산시]

사업 구간은 3개 장소로 모현동 서부보훈지청사거리, 모현도서관사거리, 동익산사거리~동산동 우남아파트 사거리이다.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은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지자체 등 관련 기관이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유지해 교통안전 증진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익산시는 해당 지역이 그동안 신호위반과 추돌사고가 주를 이룬 점을 고려해 사고예방에 초점을 맞춘 시설정비를 강화할 계획이다.

원활한 차량흐름과 보행자의 안전한 신호대기 공간 마련을 위해 교차로 내 교통섬을 정비·조성한다.

중앙분리대와 횡단보도 정비 등 안전시설물을 보수·개선하고 교통사고 다발 지역에 안전 표시 표지판을 설치해 보행환경 안전성을 강화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교통편의가 증진되고 사고 발생이 최소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시설 확충과 함께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의식을 높여 안전한 도시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북=김양근 기자(roo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익산시, 교통사고 잦은 곳 시설 개선 추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