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뺑소니 후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김호중 '콘서트 강행' 논란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김씨 측이 예정된 공연을 변동 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김호중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김호중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김호중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식 팬카페에 입장문을 내고 "지난 9일 택시와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사후 처리 미숙에 대해 송구스럽고 큰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예정되어 있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창원·김천, 월드 유니언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은 일정 변동 없이 진행하려고 한다"며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그 어떠한 경우에도 아티스트를 지킬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김씨는 내달 2일까지 예정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전국 순회 공연 일정을 소화하는 도중에 이같은 사고를 냈다. 오는 18~19일 경남 창원시, 6월 1~2일 경북 김천시에서 공연을 앞두고 있다.

특히 이달 23~24일에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DOME(구 체조 경기장)에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프리마돈나' 공연이 예정돼 있다.

채널A가 공개한 김호중 사고 영상 [사진=채널A 뉴스 캡쳐]
채널A가 공개한 김호중 사고 영상 [사진=채널A 뉴스 캡쳐]

현재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를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진로를 변경하다가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가 발생한 후에는 김씨의 매니저가 경찰서를 방문해 본인이 차량을 운전했다고 자수했다. 차량 소유주가 김씨라는 사실을 확인한 경찰이 추궁하자, 김씨는 '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하다가 결국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지 17시간이 지난 뒤였다.

김씨의 차량 블랙박스에는 메모리 카드가 빠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고 후 상당한 시간이 지나서야 음주 측정이 이뤄지고 음성으로 결과가 나온 만큼, 김씨가 술을 마시고 운전했을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

또 김씨 매니저를 입건해 거짓 자백을 하게 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김씨 측이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거나 고의로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숨겼는지도 수사 중이다. 사실로 드러나면 범인도피나 증거인멸 등 혐의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뺑소니 후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김호중 '콘서트 강행' 논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