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호중,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운전자 바꿔치기' 의혹도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미스터 트롯'에 출연해 인기를 얻은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매니저와 '운전자 바꿔치기'를 했다는 의혹이 나와 논란이다.

김호중 [사진=TV조선]
김호중 [사진=TV조선]

1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마주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내고 도망간 혐의를 받는다.

처음에는 김호중의 소속사 관계자가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이 차량 소유주가 김호중인 점을 확인하고 추궁하자, 김호중이 직접 운전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사고가 발생하자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를 했고, 그 사이에 택시 기사가 경찰에 신고를 했다"며 "이후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다"고 밝혔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은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측정을 받았다는 해명이다.

당시 검사 결과 음주운전은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호중 측은 "사고 당시 김호중은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소속사와 김호중은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호중,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운전자 바꿔치기' 의혹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