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키울 능력 없어"…12년 전 신생아 사고판 부부·미혼모 등 7명 적발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신생아 2명을 사고판 부부와 미혼모 등 7명이 12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13일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는 신생아를 팔아넘긴 30대 A씨 부부와 20대 여성 B씨, 이들에게 돈을 주고 신생아를 넘겨받은 50대 C씨 부부와 40대 D씨 부부 등 7명을 아동복지법상 아동 매매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신생아 2명을 사고판 부부와 미혼모 등 7명이 12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신생아 2명을 사고판 부부와 미혼모 등 7명이 12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A씨 부부는 2012년 10월 병원에서 낳은 신생아를 C씨 부부에게 400만원을 받고 건넨 혐의를 받는다.

미혼모인 B씨도 같은 달 다른 병원에서 출산한 신생아를 40대 D씨 부부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부부와 B씨는 모두 인터넷을 통해 알게 된 부부를 만나 신생아를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2012년 당시 인터넷에 개인 입양과 관련된 글을 올렸다 서울 관악경찰서에서 조사받았으나, 당시에는 '혐의없음' 처분을 받았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부천시로부터 "출생신고가 안 된 아동의 소재를 파악해 달라"는 의뢰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A씨의 과거 통화기록을 토대로 다시 수사해 아동 매매 혐의를 입증할 증거와 진술을 확보했다.

신생아 2명을 사고판 부부와 미혼모 등 7명이 12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신생아 2명을 사고판 부부와 미혼모 등 7명이 12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경찰 조사에서 A씨는 "12년 전에 아내가 너무 어렸다"며 "키울 능력이 없었다"고 진술했다.

B씨도 "미혼모로 혼자 아이를 키울 자신이 없어 다른 부부에게 넘겼다"고 주장했다.

한편, 피해 아동 2명은 부천시에는 출생신고가 안 됐지만 각자 새 부모가 사는 다른 지역에서 신고가 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키울 능력 없어"…12년 전 신생아 사고판 부부·미혼모 등 7명 적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