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APEC기후센터, 바누아투 농업 기후변화 대응 역량강화 지원


기후변화 대응 강화 협력회의 개최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APEC기후센터가 최근 태평양 도서국인 바누아투를 방문해 기후변화 대응 강화 협력회의를 개최했다.

남태평양에 있는 태평양 도서국들은 국토 대부분이 해발 5m 미만의 저지대이기 때문에 지구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 태풍·지진·해일 등 기후변화 영향을 크게 받는다.

APCC 측 전종안 선임연구원과 이성규 선임연구원은 이번 회의를 통해 기후정보서비스 개발의 후속사업을 추진하는데 필요한 바누아투 정부의 구체적인 지원과 협조 방안을 협의했다.

APEC기후센터 연구원들과 비누아트 기후변화부 공무원들이 ‘기후 협력 동반자 관계 및 기후변화 대응 강화 협력회의’를 진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APEC기후센터]
APEC기후센터 연구원들과 비누아트 기후변화부 공무원들이 ‘기후 협력 동반자 관계 및 기후변화 대응 강화 협력회의’를 진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APEC기후센터]

이와 함께 후속사업을 진행할 시범마을을 선정하고 각종 작물 실험에 대한 논의도 진행했다.

앞서 APCC는 유엔 녹색기후기금(GCF) 지원 사업으로 ‘바누아투 기후변화 대응능력 향상을 위한 기후정보서비스 개발’ 사업을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이후 바누아투와 녹색기후기금 지원 사업의 모든 과정을 관리하는 이행기구인 태평양환경계획(SPREP)은 APCC에 후속사업을 공동 추진하자고 요청했다.

신도식 APEC기후센터 원장은 “바누아투를 대상으로 한 녹색기후기금 지원 사업에서 얻은 귀중한 경험과 지식을 토대로 태평양 도서국에 적합한 맞춤형 기후정보서비스 개발·구축 사업을 앞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APEC기후센터, 바누아투 농업 기후변화 대응 역량강화 지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